KCC NEWS

테너 이용훈 - 서울대 음악 교수로

posted Sep 11, 2014

 

 테너 이용훈 - 서울대 음악교수로

 

 - 나의 정체성은 크리스천 -

 

테너 이용훈(41)씨. 국내에는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세계 음악 무대에서 한국 출신의 대표적 오페라 가수로 활약하는 인물이다. 국내에서는 공식 무대에 선 적이 없지만, 뉴욕·런던·밀라노·빈 등 세계 오페라 중심지에서의 공연은 2019년까지 예약이 꽉 차 있다고 한다. 서울대 음대 성악과가 그를 선택했다. 지난해 4월부터 교수 채용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성악과다. 서울대 총장 직속의 특별위원회에서 이씨를 교수로 특채함으로써 1년 6개월을 끈 논란은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월 1일 성악과에 첫 출근한 그는 6일 전화 인터뷰에서 “대학 본부와 e-메일을 주고받으며 6번 고사했다”고 밝혔다. 고사한 이유는 해외 공연과 기독교 선교 때문이었다. 그는 스스로 성악가 아닌 사역자라 생각할 정도다. 데뷔 초기에 세계적 지휘자 로린 마젤의 오페라 무대 초청을 거절했는데, 캐나다 한인 교회에서의 간증과 찬양 약속 때문이었다고 한다.

 그의 특채와 함께 서울대 성악과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인가. 한 해 열 달 이상을 오페라 무대에 서서 힘있고 찌르는 듯한 목소리로 독보적 위치에 오른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교수직 수락은 의외다. 해외 스케줄 때문에 한국 공연도 한 적이 없는데.

 “2019년까지 오페라 계약이 다 돼 있다. 일년에 한 달 정도 쉰다. 나도 당연히 (교수직 수락이) 옳지 않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생각을 바꿨다.”

 -한국 음악계에 대한 사명감 때문인가.

 “아니다. 나도 처음엔 그렇게 생각했다. 학교에 도움이 되고, 음악계를 정화 시키라는 뜻인가 했다. 하지만 내가 뭔데 그런 일을 하나. 그저 나는 하나의 샘플이 되려 한다. 나는 음악인이지만 더 큰 정체성은 크리스천이다. 음악계에서 믿음을 가지고 이렇게 살아남을 수 있다는 걸 보여주려 한다.”



 -가르치는 것도 선교의 일환이란 뜻인가.

 “‘교회 나가라’ ‘새벽기도 해라’ 이런 게 아니다. 노래하는 삶이 어떤지, 연주자는 어떤 건지 보여주고 싶다. 이번에 제자를 9명 받았다. 보통은 실기시험 점수를 보고 고른다. 나는 점수를 알리지 말라고 부탁했다. 나는 대학교 때 노래만 배웠다. 근데 나중에 보니 노래가 노래를 늘게 하는 게 아니더라. 삶이 중요하다. 학생들과 삶을 나누고 싶다.”

 -서울대 성악과 사태를 어떻게 봤나.

 “사실 한국의 학교 사정에 관심을 가질 여유가 없었다. 언론에 나는 것만 간간이 보고 모교이기 때문에 안타깝다 생각했던 정도다. 내가 교수로 일한다고 해서 파가 나뉘고 대립하는 일 등 갈등을 다 치유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성악가로 갑자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는데.

 “서울대 입학 전 2년 동안 다른 공부를 해 동기들보다 나이가 많다. 신학·영문학·경영학을 해보다가 성악과에 들어왔다. 그래서 처음엔 노래에 기본이 없었다.“

 이 교수는 대학 졸업 후 노래를 완전히 그만두기도 했다. 개인적으로 큰 절망을 겪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때 완전히 다른 삶을 만났다. 전도사가 되려고 기도원에 들어갔는데 ‘노래로 전도하는 삶을 살라’는 깨달음을 얻었다는 것이다. 이후 뉴욕으로 유학을 갔고, 너무 가난해 학교의 물을 여러 통 집으로 가져와 끼니를 때운 적도 있다고 한다. 그런 힘든 과정을 거치며 자신도 모르게 노래가 성숙해진 것 같다고 했다. 그 후 콩쿠르 입상을 거쳐 2007년부터 세계 무대에 서기 시작했다. 그는 “요즘 많은 젊은이가 무엇 때문에 태어났는지몰라 절망하고 있다. 돈 많이 벌고, 성공하려다 좌절한다”며 “젊은이들이 나 같은 전환점을 만나길 바란다. 나의 절망에서 일어난 경험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전성기의 테너가 결국 교수라는 안정적 직업을 택한 것은 아닌가.

 “말로 대답하지 않고, 삶으로 보여주겠다. 많은 성악가가 종착역을 교수로 보고 있다. 난 좀 다르게 생각한다. 나는 멋있게 잘리는 게 목표다. 서울대에 머무는 기간 동안 하나의 멋있는 샘플이 되고, 다시 다음 사명을 받을 것이다.”

 -공연 일정과 학교 수업을 어떻게 조정할 건가.

 “오페라 출연을 함부로 취소할 수는 없다. 외국에 나가서도 화상 통화, e-메일을 통해서 학생들을 만날 것이다. 그들이 녹음 파일을 보내면 듣고 이야기하고, 계속 의견을 나눌 것이다. 학생들의 노래뿐 아니라 삶에 대해서도 함께하려 한다.”

 서울대 성악과의 향후 교수 채용 관련 김귀현 음대 학장은 “특별위원회는 해체됐으며 추가 임용은 공채를 통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훈=1973년생. 서울대 성악과와 미국 매네스 음대를 졸업. 미국·이탈리아·프랑스의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 2007년 프랑크푸르트에서 ‘돈 카를로’로 데뷔했다. 이후 뉴욕 메트로폴리탄, 베를린 국립오페라, 시카고 리릭 오페라, 밀라노 라스칼라 등 ‘꿈의 무대’에 잇따라 서고 있다.



중앙일보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이 게시물은 moonkwon님에 의해 2014-09-11 23:28:14 음악에서 복사 됨]

  1. 카네기홀 연주회Port of Entry: New York 안내 Carnegie Hall Stern Audito...

    카네기홀 연주회Port of Entry: New York 안내 Carnegie Hall Stern Auditorium에서 3월3일 8:00 pm New York Artist Management 주관으로 Port of Entry: New York 이라는 Theme으로 12개 국적, 24명의음악인들의 ...
    Date2020.02.28
    Read More
  2. 탈북 천재 피아니스트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 ‘통일 전도사’ 김철웅 교수의 삶

    탈북 천재 피아니스트 “나에겐 꿈이 있습니다” ‘통일 전도사’ 김철웅 교수의 삶 “북한에서 3·1운동은 민족주의 형태로 교육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남한처럼 3·1절이라...
    Date2019.03.01
    Read More
  3. 서지현,이경림 크리스천 아티스트의 2인전 존 버년의 "천로역정&quot...

    서지현,이경림 크리스천 아티스트의 2인전 존 버년의 "천로역정"을 테마로한 The Pilgrim's Progress 이경림, 서지현 두 여성 크리스천 아티스트의 2인전이 뉴욕 맨해튼 K&P 갤러리(관장: 김숙기)에서 열리...
    Date2018.04.06
    Read More
  4. 여류작가 권종현의 12번째 개인전

    여류작가 권종현의 12번째 개인전 posted Mar 21, 2017 여류작가 권종현의 12번째 개인전이 뉴저지 해켄섹에 있는 RIVERSIDE GALLERY에서 3월16일부터4월1일까지 열리고있다. 작가는 별이 숨어있는 마을에 흰 눈가루...
    Date2017.03.21
    Read More
  5. 김미경 개인전 - 마음 풍경

    Mikyung Kim Interplay October 13-October 21, 2015 Opening: October 17, 6-8 pm. Nabi Museum of the Arts 1775 Windsor R. Teaneck, NJ 김미경 개인전 - 마음 풍경 김미경작가는 서울대학교 미대를 졸업, 도미 ...
    Date2015.10.26
    Read More
  6. 테너 이용훈 - 서울대 음악 교수로

    테너 이용훈 - 서울대 음악교수로 - 나의 정체성은 크리스천 - 테너 이용훈(41)씨. 국내에는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세계 음악 무대에서 한국 출신의 대표적 오페라 가수로 활약하는 인물이다. 국내에서는 ...
    Date2014.09.11
    Read More
  7. The Interior Castle(내면의 성) - 최효숙 개인전

    최효숙( Piety Choi) 개인 전시회 리버사이드 갤러리 The Interior Castle 서양화가 최효숙의 개인전이 12월 5일부터 뉴저지 티넥에 있는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열렸다 여러가지 재료를 다양하게 구사하여 작품을 ...
    Date2013.12.10
    Read More
  8. 윤경렬의 추상 세계

    윤경렬의 즐거운 추상 한국, 스페인, 그리고 미국에서 활동 중인 서양화가 윤경렬 작가의 추상적인 작품 전시회가 오는2013년 4월 20일 부터 5월4일 까지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열릴 것이다. ...
    Date2013.04.20
    Read More
  9. 정한경 그래픽 개인전

    정한경- 세계 멸종 위기 동물을 주제로한 그래픽 전 " 자연의 일부분인 동물들이 삶의 터전을 잃어가는데대한 미안함과 책임감을 느낌니다. 사람의무분별한 자연 회손과 환경오염에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
    Date2012.01.12
    Read More
  10. 로마 한인교회 찬양단 ,미주 순회 공연

    이태리 로마에서온 로마 한인교회 찬양단 캐톨릭의 본고장, 로마에있는 한인 교회(담임: 김진관 목사)의 찬양단이 10월 11일부터 미주 순회공연을 하는중에 23일주일, 뉴저지 베다니 교회에서 있은 창립기념예배와 ...
    Date2011.10.26
    Read More
  11. 연주 보다 더 아름다운 하나님 사랑 이야기 - 오직예수 2011 강단에 선 바이...

    . - 아름다운 연주와 감동의 하나님사랑 이야기 - "오직 예수" 전도집회 강단에 선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자매 뉴저지 21개 미연합 감리교단 소속 한인교회의 연합체인 뉴저지 한인연합감리교회 협의회가 매년 개최...
    Date2011.09.18
    Read More
  12. 하나님의 아름다운 세상을 그리고 싶은 화가

    하나님의 아름다운 세상을 그리고싶은 화가. 84세의 주 선 옥 권사 뉴저지 핵켄색에 있는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미술인그룹 예사랑 전시회가 8일부터 15일까지열렸었다. 20여명의 출품자 가운데서 가장 나이가 많은...
    Date2011.07.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