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구름’ ‘계시’에 신경쓰지 말고 성경을 보자 요한계시록 바로 알기

posted Sep 30, 2020

20200921064629.jpg

‘구름’ ‘계시’에 신경쓰지 말고 성경을 보자

요한계시록 바로 알기

 

AD 95년쯤 사도 요한이 환상을 통해 하나님의 계시를 받았다. 이 계시의 말씀을 기록한 성경이 요한계시록이다. 요한계시록 1장에서 유의 깊게 봐야 하는 것은 ‘계시’와 ‘구름’이다. 사이비 교주들은 이를 자주 써먹는다.

계시는 한자로 ‘열다’ ‘가르치다’ ‘인도하다’는 뜻을 가진 열 계(啓)와 ‘보이다’ ‘가르치다’ ‘알리다’는 의미인 보일 시(示)를 쓴다. 그래서 계시는 ‘열어서 보여준다’는 뜻이다. 요한계시록이란 예수님께서 자신의 뜻을 성도들에게 열어서 보여주신 성경이라는 뜻이다.

그런데 가톨릭 성경은 요한계시록이라고 하지 않고 요한묵시록이라고 부른다. 묵시란 무엇일까. 묵시(默示)는 ‘은근히 보여주다’는 뜻이다. 은근히 보여주시는 말씀이 요한계시록이라는 말이다.

요한계시록 1장 7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구름을 타고 오신다고 기록돼 있다. 흥미로운 사실은 대부분의 이단이 구름을 비유라고 말한다. 어떤 이단은 구름을 ‘영’ 또는 ‘천사’라고 해석한다. 예수님께서 구름을 타고 오신다는 것은 어떤 특정한 사람 안에 영으로 임하는 것을 비유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또 다른 이단은 구름이 육체를 비유한 것이라고 해석한다. 그들은 초림 때 예수님이 구름으로 비유된 한 사람의 육체를 통해 이 땅에 오셨다고 주장한다. 2000년이 지난 지금도 수십 명의 ‘재림 예수들’이 하나님이 선택한 한 사람의 육체에 임했다고 가르친다. 그것이 자신이라는 것이다.

정통교회는 구름을 어떻게 해석할까. 요한계시록 1장 7절에는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고 말씀한다. 정통교회의 바른 해석은 구름은 하나님의 영광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다. 이단의 주장처럼 인간에 불과한 교주를 절대 지칭하지 않는다.

본문의 “구름을 타고”라는 말씀은 원어로 보면 ‘메타 톤 넵헬론’이다. ‘타고’로 번역된 ‘메타’는 ‘~과 함께’ 또는 ‘~가운데서’라는 뜻이다. 요한계시록 1장 7절 “구름을 타고”라는 말씀을 직역하면 “구름과 함께” 또는 “구름 가운데”라는 뜻이 된다.

정통교회는 ‘구름 타고 오심’을 하나님의 영광과 능력을 상징하는 표현으로 이해한다. 출애굽기 19장을 보면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이 시내산에 있었고 하나님은 빽빽한 구름 가운데 임재하셨다. 시내산에 임재하신 하나님의 영광과 능력을 본 이스라엘 백성들은 모두 두려움에 떨었다. 그래서 구름은 하나님의 임재와 영광, 능력을 상징하는 단어가 됐다.

또 다른 예가 다니엘서에 있다. 다니엘서 7장에도 구름이 등장한다. 다니엘은 환상 가운데 하늘 구름을 봤다. 다니엘은 세상의 구원자, 즉 메시아께서 구름을 타고 오신다고 예언했다. 여기서 구름을 타고 온다는 것은 영광과 능력으로 임재하는 것을 상징한다. 비유로 인간을 뜻하는 게 절대 아니다.

이단의 공통적인 특징이 있다. 지엽단말적인 사실에 교리를 꿰맞춘다. 그래서 구름이 무엇을 비유했는가에 초점을 맞춘다. 반면 정통교회는 그렇지 않다.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에서 강조하는 것은 “구름”이 아니라 “그”다. 바로 예수님께서 영광과 능력으로 재림하심을 강조한다.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재림 때 부활 승천하신 모습 그대로 영광과 능력 가운데 이 땅에 임하신다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성도는 마지막 날 예수님께서 영광과 능력으로 재림하신다는 사실을 믿어야 한다. 최후 승리를 확신하면서 담대하게 신앙생활을 해 나아가야 한다. 구름에 너무 신경 쓰지 말고 말이다.


김주원 목사
[출처] - 국민일보

 


  1. 저는 “가시나무”의 ‘가시’였습니다

    저는 “가시나무”의 ‘가시’였습니다 1980년대를 풍미했던 듀오 ‘시인과 촌장’의 하덕규 님은 ‘가시나무’라는 노래도 만들었는데요, 님은 그야말로 파란만장한 인생...
    Date2020.11.25
    Read More
  2. 한글 말살 정책에 저항한 기독교 일제가 일본어 강제해도...교회는 한글쓰며...

    한글 말살 정책에 저항한 기독교 일제가 일본어 강제해도...교회는 한글쓰며 지켰다 일제강점기 평양 남산현교회에 모인 신자들의 모습. 남성과 여성 교인이 나눠 앉은 모습이 눈길을 끈다. 국민일보DB 일제는 1937년...
    Date2020.11.11
    Read More
  3. 우주와 하나님

    우주와 하나님 우주는 얼마나 클까. 시공(時空)을 소유하고 있는 우주. 시작이 언제였을까. 아이작 아시모프는 “존재하는 모든 것과 존재한다고 믿어지는 모든 것”을 우주라 했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Date2020.10.12
    Read More
  4. 은혜는 돌고 돕니다.

    은혜는 돌고 돕니다. 사람은 혼자서 살수 없는 존재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남의 신세를 지지 않고 살고 싶다고 해도 그것은 쉽지 않습니다. 알게 모르게, 크던 작던, 우리는 늘 누군가의 신세를 지고 또 나도 누군가...
    Date2020.10.09
    Read More
  5. ‘구름’ ‘계시’에 신경쓰지 말고 성경을 보자 요한계시록 바로 알기

    ‘구름’ ‘계시’에 신경쓰지 말고 성경을 보자 요한계시록 바로 알기 AD 95년쯤 사도 요한이 환상을 통해 하나님의 계시를 받았다. 이 계시의 말씀을 기록한 성경이 요한계시록이다. 요한계시...
    Date2020.09.30
    Read More
  6. 산다는 게 무얼까.

    산다는 게 무얼까. 산다는 게 무얼까. 하루하루 삼시 세끼 먹고 호흡하며 사는 게 살아가는 걸까. 분명히 산다는 것은 의미가 있을 건데. 무엇을 위하여 살아야 하는 지 잘 모르고 살아간다면 퍽이나 슬픈 생이 될 ...
    Date2020.08.23
    Read More
  7. 과거의 불우한 환경이 현재 나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하라.

    과거의 불우한 환경이 현재 나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하라. 사람들은 나의 불행한 과거에 동정은 하지만, 칭찬은 하지 않는다.과거와 주변과 사회가 핑계가 되지 않도록 하라. 사람들은 나의 어려웠던 과거와 주변의...
    Date2020.07.29
    Read More
  8. 나는 ‘타인종’이라는 말이 불편하다.

    "나는 ‘타인종’이라는 말이 불편하다." ‘타인종 목회자’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규정된 지 20년이 되어가지만, 그 이름을 들을 때면 유쾌하지가 않다. 아내가 내게 늘 말하듯이 내가 좀 특이...
    Date2020.07.28
    Read More
  9.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인간이 미약한 존재이며 죽음이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깨우쳐 줬다. 미생물 앞에서 한없이 초라한 인...
    Date2020.07.12
    Read More
  10. 성경 속 식물 ‘가시나무’ 치욕 낙심 불안의 가시덤불 마음에 얽혀 있지 않...

    성경 속 식물 ‘가시나무’ 치욕 낙심 불안의 가시덤불 마음에 얽혀 있지 않은가 성경에 나오는 ‘가시나무’는 죄와 저주, 형벌의 대표적인 상징으로 사용됐다.(창 3:18, 잠언 15:19, 히 6:8) ...
    Date2020.07.04
    Read More
  11. 무고한 죽음 위에 흘리는 애통의 눈물 글쓴이: 정희수 감독(UMC 위스컨신...

    무고한 죽음 위에 흘리는 애통의 눈물 글쓴이: 정희수 감독(UMC 위스컨신 연회) 한 백인 여성이 센트럴 파크에서 반려견을 목줄로 매지 않은 채 산책을 시키고 있을 때, 한 아프리카계 미국 남성이 자신은 새를 보러...
    Date2020.06.28
    Read More
  12. 성경 속 식물 ‘로뎀나무’ 지친 이에게 그늘과 쉼, 불의한 자에겐 징계의 숯불

    성경 속 식물 ‘로뎀나무’ 지친 이에게 그늘과 쉼, 불의한 자에겐 징계의 숯불 귀스타브 도레의 ‘엘리야에게 빵과 물을 주는 천사’ 엘리야는 분노와 절망, 영적인 피로로 탈진했다. 그는 &lsq...
    Date2020.05.30
    Read More
  13. 광화문의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 사회적 입장을 표명하는 집단은 스스로 자신들의 사회·윤리적 성향과 속성을 그 집단 구성원의 언행을 통해 드러낸다. 전광훈 목사를 필두로 하는 광화문의 태극기 집회가 가진 속성은 몇 가...
    Date2020.05.09
    Read More
  14. 방향 바꾸기 <누가복음 24:32-35>

    방향 바꾸기 <누가복음 24:32-35> 오늘 하루 더 예수님의 부활에 관한 이야기를 보려고 합니다. 예수님의 고난에 대해서는 최소한 7일 동안 생각하는데 부활주일 하루만 부활을 생각하는 것은 좀 아쉽잖아요?^^ 예수...
    Date2020.04.25
    Read More
  15. <6.25전쟁 70주년> 김재동 목사의 잊지 말아야 할 그때 그 역사

    <6.25전쟁 70주년> 김재동 목사의 잊지 말아야 할 그때 그 역사 1950년 6·25전쟁 발발 후 40여일 만에 낙동강 이남 지역을 제외한 남한의 전 지역이 북한 공산군에 의해 점령당했다. 워커 미 8군 사령관은 더...
    Date2020.04.24
    Read More
  16.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송길원-김향...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송길원-김향숙 부부의 ‘행복-가정-미래’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바로 다음 날, 한 친구가 아리마대 요셉을 다그친다. &ldqu...
    Date2020.04.18
    Read More
  17. 호렙(Horeb)

    호렙(Horeb) 히브리어 ‘호렙’은 하렙(황폐하다, 적막하다) 또는 하랍(부패하다, 마르다, 쇠퇴하다)에서 유래했습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산 호렙에서 떨기나무 가운데 불꽃으로 나타난 주님의 천사를 만...
    Date2020.03.13
    Read More
  18. 나는 누구인가?

    1981년도 박노석의 그래픽 작품 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인가? 내가 감방에서 걸어 나올 때 마치 영주가 자기 성에서 나오듯 침착하고, 쾌활하고, 당당하다고 사람들은 말하는데. 나는 누구인가? 내가 간수에게 말...
    Date2020.03.08
    Read More
  19. 중국의 등장과 한국

    중국의 등장과 한국 세계경제의 큰 흐름의 변화, 이게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우리의 미래에 대한 대응전략도 달라지고 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성공전략 또한 달라지니 오늘은 세계경제의 큰 파워 SHift 이동...
    Date2020.02.28
    Read More
  20. 미래를 고민하는 한인교회에 드리는 고언

    김웅민 은퇴목사와 김혜선 사모 미래를 고민하는 한인교회에 드리는 고언 하나님의 내리시는 평안과 기쁨이 이제 새해를 시작한 우리 모두에게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은퇴 목사 김웅민입니다. 앞으로 교단에 ...
    Date2020.01.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