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은혜는 돌고 돕니다.

posted Oct 09, 2020

IMG_1854.JPG

은혜는 돌고 돕니다.

사람은 혼자서 살수 없는 존재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남의 신세를 지지 않고 살고 싶다고 해도 그것은 쉽지 않습니다. 알게 모르게, 크던 작던, 우리는 늘 누군가의 신세를 지고 또 나도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고받으면서 살아갑니다.

엊그제는, 한국에 있는 어떤 분이 이곳에 일년간 와 있다가 한국으로 돌아갔는데, 여기에 남겨 놓고 간 고등학생 아들의 홈스테이를 갑자기 옮겨야 해서, 맡아줄 가정을 찾는다는 전화 한 통화를 받았습니다. 이름도 모르고, 성도 모르고, 만난 적도 없기에 당연히 그분의 얼굴도 모릅니다. 그런데 부모는 한국에 있고 아이는 미국에 있으니, 아이를 멀리 보내 놓고 한걸음에 달려 올수도 없는 부모의 안타까운 마음이 전화 너머에서도 너무나 간절하게 느껴져 온다고 제 아내는 여기 저기 사람들에게 열심히 물어보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희도 텍사스에 살 때에 큰 아이가 애틀랜타에서 대학을 다녔기 때문에 갑자기 아이에게 무슨 일이 있거나 학기가 끝나고 어른의 도움이 필요한 일이 있을 때면, 우리는 당장 갈수도 없고,.. 하는 수 없이 그곳에 살고 있는 아는 분들의 도움을 받은 적이 몇 번 있었습니다. 그 때마다 아무런 대가없이 베풀어주시는 지인들의 도움이 그렇게 고마울 수가 없었는데, 그 은혜를 갚지도 못하고 그저 고마운 마음을 쌓아 놓은 채, 늘 사랑의 빚진 자로 살고 있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우리가 다른 사람들에게 진 신세가 어디 하나 둘 이던가요. 남에게 받은 도움이 어디 한둘인가요. 우리가 알게 모르게 받았던 그 많은 신세와 도움과 호의를 다 기억이나 하겠습니까. 갚는 것은 고사하고, 잊지나 말고 살아야 하는데 그것도 쉽지가 않습니다. 살아가면 갈수록, 아무리 안 그러려고 해도, 남에게 지는 신세와 도움은 나이에 비례해서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받았던 많은 도움과 신세들을 당사자인 그분들에게 그대로 다 돌려드릴 수는 없지만, 돌려드릴 수 있는 방법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살다 보면 주변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들이 가끔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요청은 사실 대부분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고, 조금 귀찮은 일일 뿐입니다. 그리고 안들어 줘도 누가 뭐라 할 사람이 없고, 꼭 해야 하는 것이 아닐지 모릅니다. 그러나 그럴 때 나에게 초점을 두지 말고 도움을 요청한 사람이 오죽했으면 나에게 까지 요청했을까를 생각하면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할 때 귀찮다 생각하지 말고, 외면하지 말고, 댓가 바라지 말고, 그냥 도와주거나 호의를 베풀면 그것이 곧 살아가면서 나에게 도움을 준 사람들, 신세 진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빚을 갚는 길이라는 생각이 언젠가부터 들었습니다. 

부모님이 한국에, 또는 멀리 계셔서 자주 찾아뵙지도 못하고, 그래서 늘 안타깝다면, 지금 주변에서 내 어머니아버지 같이 연세드신 분들에게 도움을 드리고, 관심을 가지면 하나님은 나대신 누군가, 사랑의 천사를 멀리 계신 내 부모님에게도 보내셔서 똑 같은 사랑과 도움을 받게 하실 것이라는 생각입니다. 자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내 아이가 멀리 가 있다면 지금 여기에서, 가까이 있는 청년들, 젊은이들에게 베풀면 그 베품은 곧 내 자녀가 있는 곳에서 누군가를 통해서 내 아이에게 똑 같이 베풀어지게 된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왜냐하면 은혜는 돌고 돌기 때문입니다. 지극히 작은 자에게 한 것이 곧 주님께 한 것이고 우리주님은 그것에 대한 보상을 해주시겠다고 했으니까요. 사랑과 나눔은 Chain과 같아서 언젠가는 그 끝이 다시 나에게로 돌아오게 마련이기 때문입니다. 
또 다시 우리는 감사의 계절, 11월을 맞이합니다. 
우리가 받은 헤아릴 수 없는 사랑과 은혜, 신세에 대한 고마움을 가장 먼저는 하나님께 드리는 계절이고,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도 그 고마움을 표하는 계절입니다. 
올 한해 살아가면서 하나님께 무상으로 받은 사랑과 은혜는 얼마나 큰지요. 또 사람들에게 진 신세와 고마움, 사랑의 빚은 얼마나 많은지요. 갚을 길이 없습니다. 한마디로 한량없는 은혜입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그냥 있을 수는 없습니다. 
지금, 내 주변에서, 꼭 하지 않아도 되는 일이고, 약간은 귀찮다는 생각이 들더라도...도움을 줘야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것저것 따지지 말고, 지체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고 호의를 베푸시기를 바랍니다. 그 베품과 도움은 다시 누군가를 통해서 우리들에게로 반드시 돌아옵니다. 

사람과 사람, 사람과 하나님의 돌고 도는 은혜의 고리(A Chain of Grace)에 우리도 함께 연결되어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의 한량없는 은혜를 경험하는 것임을 다시한번 알아가는 계절이 되기를 바랍니다.

글쓴이: 송종남 목사, 델라웨어한인연합감리교회

 Rev-Jong-Nam-Song-001.jpg

 


  1. 저는 “가시나무”의 ‘가시’였습니다

    저는 “가시나무”의 ‘가시’였습니다 1980년대를 풍미했던 듀오 ‘시인과 촌장’의 하덕규 님은 ‘가시나무’라는 노래도 만들었는데요, 님은 그야말로 파란만장한 인생...
    Date2020.11.25
    Read More
  2. 한글 말살 정책에 저항한 기독교 일제가 일본어 강제해도...교회는 한글쓰며...

    한글 말살 정책에 저항한 기독교 일제가 일본어 강제해도...교회는 한글쓰며 지켰다 일제강점기 평양 남산현교회에 모인 신자들의 모습. 남성과 여성 교인이 나눠 앉은 모습이 눈길을 끈다. 국민일보DB 일제는 1937년...
    Date2020.11.11
    Read More
  3. 우주와 하나님

    우주와 하나님 우주는 얼마나 클까. 시공(時空)을 소유하고 있는 우주. 시작이 언제였을까. 아이작 아시모프는 “존재하는 모든 것과 존재한다고 믿어지는 모든 것”을 우주라 했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Date2020.10.12
    Read More
  4. 은혜는 돌고 돕니다.

    은혜는 돌고 돕니다. 사람은 혼자서 살수 없는 존재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남의 신세를 지지 않고 살고 싶다고 해도 그것은 쉽지 않습니다. 알게 모르게, 크던 작던, 우리는 늘 누군가의 신세를 지고 또 나도 누군가...
    Date2020.10.09
    Read More
  5. ‘구름’ ‘계시’에 신경쓰지 말고 성경을 보자 요한계시록 바로 알기

    ‘구름’ ‘계시’에 신경쓰지 말고 성경을 보자 요한계시록 바로 알기 AD 95년쯤 사도 요한이 환상을 통해 하나님의 계시를 받았다. 이 계시의 말씀을 기록한 성경이 요한계시록이다. 요한계시...
    Date2020.09.30
    Read More
  6. 산다는 게 무얼까.

    산다는 게 무얼까. 산다는 게 무얼까. 하루하루 삼시 세끼 먹고 호흡하며 사는 게 살아가는 걸까. 분명히 산다는 것은 의미가 있을 건데. 무엇을 위하여 살아야 하는 지 잘 모르고 살아간다면 퍽이나 슬픈 생이 될 ...
    Date2020.08.23
    Read More
  7. 과거의 불우한 환경이 현재 나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하라.

    과거의 불우한 환경이 현재 나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하라. 사람들은 나의 불행한 과거에 동정은 하지만, 칭찬은 하지 않는다.과거와 주변과 사회가 핑계가 되지 않도록 하라. 사람들은 나의 어려웠던 과거와 주변의...
    Date2020.07.29
    Read More
  8. 나는 ‘타인종’이라는 말이 불편하다.

    "나는 ‘타인종’이라는 말이 불편하다." ‘타인종 목회자’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규정된 지 20년이 되어가지만, 그 이름을 들을 때면 유쾌하지가 않다. 아내가 내게 늘 말하듯이 내가 좀 특이...
    Date2020.07.28
    Read More
  9.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인간이 미약한 존재이며 죽음이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깨우쳐 줬다. 미생물 앞에서 한없이 초라한 인...
    Date2020.07.12
    Read More
  10. 성경 속 식물 ‘가시나무’ 치욕 낙심 불안의 가시덤불 마음에 얽혀 있지 않...

    성경 속 식물 ‘가시나무’ 치욕 낙심 불안의 가시덤불 마음에 얽혀 있지 않은가 성경에 나오는 ‘가시나무’는 죄와 저주, 형벌의 대표적인 상징으로 사용됐다.(창 3:18, 잠언 15:19, 히 6:8) ...
    Date2020.07.04
    Read More
  11. 무고한 죽음 위에 흘리는 애통의 눈물 글쓴이: 정희수 감독(UMC 위스컨신...

    무고한 죽음 위에 흘리는 애통의 눈물 글쓴이: 정희수 감독(UMC 위스컨신 연회) 한 백인 여성이 센트럴 파크에서 반려견을 목줄로 매지 않은 채 산책을 시키고 있을 때, 한 아프리카계 미국 남성이 자신은 새를 보러...
    Date2020.06.28
    Read More
  12. 성경 속 식물 ‘로뎀나무’ 지친 이에게 그늘과 쉼, 불의한 자에겐 징계의 숯불

    성경 속 식물 ‘로뎀나무’ 지친 이에게 그늘과 쉼, 불의한 자에겐 징계의 숯불 귀스타브 도레의 ‘엘리야에게 빵과 물을 주는 천사’ 엘리야는 분노와 절망, 영적인 피로로 탈진했다. 그는 &lsq...
    Date2020.05.30
    Read More
  13. 광화문의 기독교

    광화문의 기독교 사회적 입장을 표명하는 집단은 스스로 자신들의 사회·윤리적 성향과 속성을 그 집단 구성원의 언행을 통해 드러낸다. 전광훈 목사를 필두로 하는 광화문의 태극기 집회가 가진 속성은 몇 가...
    Date2020.05.09
    Read More
  14. 방향 바꾸기 <누가복음 24:32-35>

    방향 바꾸기 <누가복음 24:32-35> 오늘 하루 더 예수님의 부활에 관한 이야기를 보려고 합니다. 예수님의 고난에 대해서는 최소한 7일 동안 생각하는데 부활주일 하루만 부활을 생각하는 것은 좀 아쉽잖아요?^^ 예수...
    Date2020.04.25
    Read More
  15. <6.25전쟁 70주년> 김재동 목사의 잊지 말아야 할 그때 그 역사

    <6.25전쟁 70주년> 김재동 목사의 잊지 말아야 할 그때 그 역사 1950년 6·25전쟁 발발 후 40여일 만에 낙동강 이남 지역을 제외한 남한의 전 지역이 북한 공산군에 의해 점령당했다. 워커 미 8군 사령관은 더...
    Date2020.04.24
    Read More
  16.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송길원-김향...

    한낱 미생물 앞에서 무력해진 인생들… 드디어 죽음을 묵상하다 송길원-김향숙 부부의 ‘행복-가정-미래’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바로 다음 날, 한 친구가 아리마대 요셉을 다그친다. &ldqu...
    Date2020.04.18
    Read More
  17. 호렙(Horeb)

    호렙(Horeb) 히브리어 ‘호렙’은 하렙(황폐하다, 적막하다) 또는 하랍(부패하다, 마르다, 쇠퇴하다)에서 유래했습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산 호렙에서 떨기나무 가운데 불꽃으로 나타난 주님의 천사를 만...
    Date2020.03.13
    Read More
  18. 나는 누구인가?

    1981년도 박노석의 그래픽 작품 나는 누구인가? 나는 누구인가? 내가 감방에서 걸어 나올 때 마치 영주가 자기 성에서 나오듯 침착하고, 쾌활하고, 당당하다고 사람들은 말하는데. 나는 누구인가? 내가 간수에게 말...
    Date2020.03.08
    Read More
  19. 중국의 등장과 한국

    중국의 등장과 한국 세계경제의 큰 흐름의 변화, 이게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우리의 미래에 대한 대응전략도 달라지고 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성공전략 또한 달라지니 오늘은 세계경제의 큰 파워 SHift 이동...
    Date2020.02.28
    Read More
  20. 미래를 고민하는 한인교회에 드리는 고언

    김웅민 은퇴목사와 김혜선 사모 미래를 고민하는 한인교회에 드리는 고언 하나님의 내리시는 평안과 기쁨이 이제 새해를 시작한 우리 모두에게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은퇴 목사 김웅민입니다. 앞으로 교단에 ...
    Date2020.01.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