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 성영은(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posted Apr 26, 2022

20598_10671_5619.jpg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

성영은(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봄이 오면서 여기저기 지천으로 꽃들이 피어나고 있다. 식물이 온 세상을 아름다운 꽃으로 뒤덮는 것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기 위함이다. 움직일 수 없는 식물은 이 일을 꿀벌이나 나비를 통해서 한다. 그런데 최근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는 뉴스가 나오고 있다. 60억 마리 혹은 75억 마리의 벌이 벌통으로 돌아오지 않고 실종해 버렸다 한다. 이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현상이다.

국내의 분석은 벌꿀에 기생하는 작은 진드기인 꿀벌응애 발생, 말벌의 공격에 의한 폐사, 그리고 기후 변화 등의 복합적인 원인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 해외의 연구는 여기에 더해 자연 파괴, 살충제, 바이러스, 전자파, 대기 오염의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상 기후나 기후 변화로 꽃의 개화 시기와 꿀벌의 활동 시기가 서로 맞지 않아 공생 관계가 깨지고 있다는 것이다.

휴대폰과 같은 무선 장비에서의 전자파가 꿀벌의 방향 탐지 시스템에 영향을 주어 귀소 본능을 떨어뜨려 집을 찾아오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바이러스가 꿀벌의 단백질 생성을 방해하기 때문이라는 보고도 있다. 이런저런 원인에 의해 만성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것은 현대를 사는 인간뿐 아니라 꿀벌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대부분의 식물은 암수가 구분되어 꽃에 암술과 수술이 서로 떨어져 있다. 씨앗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수술의 꽃가루가 암술에 닿아 수정이 이루어져야 한다. 이를 수분(受粉, 꽃가루받이)이라 하는데 벌, 나비, 나방, 파리 등이 이 일을 수행한다. 더 튼튼한 후손이 태어나기 위해서는 가능하면 멀리 떨어져 있는 수술의 꽃가루로 수분이 이루어져 유전자가 다양하게 섞이는 것이 좋다.

식물은 꿀벌이 이 일을 하도록 광합성을 통해 합성한 녹말의 일부를 분해하여 꽃꿀[자당(설탕물) = 포도당 + 과당 + 50% 물]을 꽃의 꿀샘에 보낸다. 벌이 이 꽃꿀을 얻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식물의 수분이 이루어지게 된다. 꿀벌은 이 꽃꿀을 집으로 가져와 저장하여 수분을 제거하고 숙성시킨다. 이 과정에서 각종 비타민과 미량 성분들이 더해져 우리가 아는 꿀이 되는 것이다.

웬만한 크기의 꽃이라 해도 꿀샘에 설탕물이 보통 0.4mg 정도밖에 없기에 꿀벌이 1kg의 꿀을 모으기 위해서는 계산상 약 500만 송이의 꽃을 찾아다녀야 한다. 식물들이 이 땅에 이렇게 가득 생존해 있는 것은 꿀벌 때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인간이 농업을 통해 키우는 대부분의 식물도 꿀벌의 수분에 의존하고 있다. 이번 꿀벌 실종 사건은 꿀을 얻는 양봉 산업이라는 좁은 범위에서만 볼 간단한 사건이 아니다.

현재 지구상에는 150만 종의 동물과 35만 종의 식물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50만 종의 동물 중 약 100만 종이 곤충이라 한다. 식물 중 25만 종의 꽃식물류의 대부분은 벌과 같은 곤충과 공존하고 있다. 벌도 곤충으로 약 2만 종의 벌 중에 인간과 공존하면서 꿀을 모으는 꿀벌은 8종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토종 꿀벌은 이미 멸종 위기에 내몰렸고, 서양에서 들어온 꿀벌이 양봉 산업의 주류를 이루면서 우리 식물의 생존을 책임지고 있다.

위기에 직면한 존재는 꿀벌뿐만이 아니다. 현재 지구상의 곤충도 매년 1~2%씩 감소하고 있다. 곤충은 새와 물고기의 먹이이고, 식물의 번식 파트너이며, 자연 폐기물의 분해자이다. 특정 곤충이 사라지면 생태계의 고리가 끊어지게 되고 그렇게 되면 특정 종이 상대적으로 증가하게 된다. 소위 유해종이나 외래종이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개구리가 없어지면 파리나 모기가 많아지는 식이다. 생태계의 균형이 무너지면 특정 종들이 늘어나고 결국 인간도 살기 어려워진다.

꽃에 벌이나 곤충들이 왱왱거리면 괜히 물릴 것 같아 무섭기도 하고 흉측스러워 보이지만 건강한 생태계를 위해서는 그들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이들은 지구상의 식물과 인류에게 가장 유익을 주는 동물이다. 곤충은 하나님이 만드신 창조물 중에서 오랫동안 천대받아 왔던 존재이다.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은 듯하다.

19세기 말 프랑스의 파브르가 가장 천대받던 이 곤충들을 자세히 관찰하여 『곤충기』라는 책을 남긴 덕분에 그래도 전 세계의 아이들이 읽고 곤충에 대해 이전보다는 더 나은 인식을 갖게 되었다. 파브르는 흉측해 보이는 외모나 인간을 공격한다는 편견과 달리, 곤충은 그들의 삶 자체로 존중받아야 할 존재임을 보여 주었다. 파브르는 인간의 시각으로 곤충을 보고 해석하는 것을 경계하고 곤충이 하는 그대로를 관찰하고 기술하는 방식으로 그 책을 썼다.

그는 하나님이 모든 생명체를 하나님의 지혜로 가장 소중하게 창조했다는 신앙을 가지고 있었다. 곤충도 인간이 책임지고 돌보아야 할 하나님의 창조물들이다. 우리 신자들 가운데서도 이런 파브르의 후예들이 많이 나오면 좋겠다.

*편집자 주 - 기독교윤리실천운동에서 발간하는 웹진 <좋은나무>에서 가져온 글.

출처 : 크리스찬저널(http://www.kcjlogos.org)


  1. “그의 노염은 잠깐이요 그의 은총은 평생이로다"

    “그의 노염은 잠깐이요 그의 은총은 평생이로다" 시편 30편은 다윗이 큰 위험에서 건짐을 받거나 심각한 질병에서 회복된 후 하나님께 감사드리는 아름다운 감사 시입니다. 이 시를 쓸 때 다윗은 자신이 저지...
    Date2022.09.04
    Read More
  2. 이정미 박사의 성경 속 상식 하나님의 선하신 날개 아래

    이정미 박사의 성경 속 상식 하나님의 선하신 날개 아래 기독교 성경에서 룻기는 여성이 주인공인 두 권의 책(룻기와 에스더)중 하나이다. 히브리 성경에서 룻기는 잠언 뒤에 위치하는데 (잠언의) 마지막 장엔 &lsqu...
    Date2022.08.17
    Read More
  3. 길은 달라도 성령님은 함께 하실 수 있다.

    길은 달라도 성령님은 함께 하실 수 있다. 예수님을 제외하고, 둘 중의 하나만 ‘진리의 길, 옳은 길, 주님의 뜻’이라고 하는 것은 선입관일 수 있습니다. 일례로, 바울과 바나바는 2차 전도 여행 직전에...
    Date2022.07.27
    Read More
  4. 비밀번호 전쟁 “열려라 참깨”

    비밀번호 전쟁 “열려라 참깨” 이슬람 문학을 말할 때 자주 등장하는 것이 ‘아라비안 나이트’이다. ‘아라비안 나이트’는 무섭고 절대적인 권력자 술탄(Sultan)과 아름답고 슬기...
    Date2022.07.04
    Read More
  5. 새하늘성경

    새하늘성경 신학교를 다닐 때 교수님께서 "예수님은 누구에게나 반말을 하셨을까요?"라고 물어보셨습니다. 요한복음에 나오는 니고데모와의 만남을 해석하던 중이었지요. 예수님이 (아마도 나이가 꽤 많았을) 니고데...
    Date2022.06.23
    Read More
  6.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 성영은(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 성영은(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봄이 오면서 여기저기 지천으로 꽃들이 피어나고 있다. 식물이 온 세상을 아름다운 꽃으로 뒤덮는 것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기...
    Date2022.04.26
    Read More
  7. '광화문 운동에 대한 나의 팡세'

    자칭 선지자로 지칭하는 전광훈 목사가 뉴저지에서 집회를 열은바있다 '광화문 운동에 대한 나의 팡세' 안녕하십니까 저는 춘천에서 교회개척준비를 하고 있는 목사입니다. 작년에 광화문에 2달정도 다녔었...
    Date2022.04.10
    Read More
  8. 뉴저지초대교회 박 형 은 목사 주일설교

    뉴저지초대교회 박 형 은 목사 주일설교
    Date2022.02.13 CategoryNJ
    Read More
  9. 뉴저지초대교회 박 형 은 목사 주일설교

    뉴저지초대교회 박 형 은 목사 주일설교
    Date2022.02.13
    Read More
  10. 고난에 대한 이해

    고난에 대한 이해 글 쓴이: 신 장 미 우리가 가장 흔히 듣는 말은 고난을 통해 하나님께서 우리를 가르치신다는 것입니다. 맞는 말입니다. 그 고난이 우리가 잘못 선택함으로 인해 당하는 고난이라면 말입니다. 시편...
    Date2022.02.08
    Read More
  11. 뉴저지 초대교회 주일설교 2022.01.23 인간의 타락 (1) “깨어진 관계”...

    뉴저지 초대교회 주일설교 2022.01.23 인간의 타락 (1) “깨어진 관계”ㅣ박형은 목사
    Date2022.01.24
    Read More
  12. 길르앗 야베스 사람들 (사무엘하 2:4-7)

    길르앗 야베스 사람들 (사무엘하 2:4-7) ? +-UpDownCommentPri4 어떤 사람이 다윗에게 말하여 이르되 사울을 장사한 사람은 길르앗 야베스 사람들이니이다 하매5 다윗이 길르앗 야베스 사람들에게 전령들을 보내 그...
    Date2022.01.10
    Read More
  13. 사랑한즉 건지리라 (시편 91:14-16)

    사랑한즉 건지리라 (시편 91:14-16) ? +-UpDownCommentPrint 14 하나님이 이르시되 그가 나를 사랑한즉 내가 그를 건지리라 그가 내 이름을 안즉 내가 그를 높이리라 15 그가 내게 간구하리니 내가 그에게 응답하리...
    Date2022.01.08
    Read More
  14. 뉴저지 초대교회 2022년 1월 2일 주일예배 설교 "태초에" 창세...

    뉴저지 초대교회 2022년 1월 2일 주일예배 설교 "태초에" 창세기 1:-5 박 형 은 목사
    Date2022.01.04
    Read More
  15. 좋은 생각이 나이를 줄입니다.

    좋은 생각이 나이를 줄입니다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는 이야기는 이미 의학적으로 잘 알려진 사실이다. 과거에는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고 했으나 전혀 틀린 이야기는 아니지만, 올바른 표현은 건강한...
    Date2011.10.18
    Read More
  16. 천국서도 수많은 사람 중 가족 알아볼까

    천국서도 수많은 사람 중 가족 알아볼까 Q : 천국에서 만난다고 하는데 수많은 사람들 식별이 가능한지요. 생명책에도 기록이 가능한지요. A : 천국에 들어가는 사람들은 부활한 신령한 사람들입니다. 만남과 식별은...
    Date2021.10.31
    Read More
  17. "우리는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나?"

    "우리는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나?" “지혜로운 자는 위기가 다가오는 것을 미리 알고 대비했다가 위기가 닥쳤을 때 안전하게 살아남지만 어리석은 자는 위기가 오는 줄도 모르고 아무 준비 없이 제멋대로 살다...
    Date2021.10.23
    Read More
  18. 먼저와 나중

    먼저와 나중 1950년 8월쯤 글쓴이는 한창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교육을 받느라고 분주했다.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할 때까지였다. 두 달 조금 넘는 기간이었다. 그때 가장 이상했던 것은 ‘아버...
    Date2021.08.10
    Read More
  19. [인 더 바이블] 빵(bread)

    [인 더 바이블] 빵(bread) 우리말 신약성서에 빵 또는 떡으로 번역한 단어는 고대 그리스어 아르토스(빵, 빵 한 덩이, 음식)입니다. 예수께서 제자들과 마지막 만찬에서 들어올리신 빵(마 26:26, 막 14:22, 눅 22:19...
    Date2021.08.09
    Read More
  20. 사무엘(Samuel) 이스라엘의 예언자이자 마지막 사사 하나님의 경고를 세세히...

    사무엘(Samuel) 이스라엘의 예언자이자 마지막 사사 하나님의 경고를 세세히 전해도 백성은 왕을 원해 사울과 다윗 세워 구약성경에 나오는 사무엘은 히브리어로 ‘슈무엘’입니다. 솀(이름)과 엘(하나님 ...
    Date2021.06.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