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Spectrum Cube Group Exhibition (Sate Kim, Jinseok Lee, Wonseok Lee, Dohoon Kim)

posted Mar 14, 2020

K&P갤러리 전시회

 

Spectrum Cube

Group Exhibition
(Sate Kim, Jinseok Lee, Wonseok Lee, Dohoon Kim)
Opening Feb 27th Thursday 6-8pm
Feb 27th - Mar 4th 2020
547 W 27th st #518 New York NY 10001 | kandpgallery@gmail.com | www.kandpgallery.com

Artist Note
(Dohoon Kim, Sate Kim, Wonseok Lee, Jinseok Lee)

Dohoon Kim
 
My artworks shape the appearance of emotions that arise in human relationships under the theme of ‘Covering Up’, ‘Showing Up’, and ‘Greed’ and ‘Rule’. Through these set of series, the inner feelings that we experience in our relationships are expressed. These are some of the questions I asked myself while working.

  • What kind of person am I?
  • Am I a selfish person or a good person?
  • Do I hurt others’ feelings?
  • Do I support others emotionally?

Ask yourself these questions and it will help you see into my works better.

나는 Cover up(가리다), Show up(드러내다), Greed(욕심), Rule(규칙)이라는 주제로 사람과 사람 사이 관계 속에서 발생하는 감정의 생김새를 ‘형태화’하는 작업을 한다.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우리가 겪는 내적 감정을 표현하는 작업이며, ‘나(모든 사람들) 라는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 ‘이기적인가 좋은 사람인가 필요한 사람인가?’,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는 사람인가?’, ‘주변인에게 감정적으로 필요한 인간인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Sate Kim

My artwork is expressed as an image through an aesthetic ‘echo’ that begins with a consideration of nature and artificiality. I felt the problem in the modern society where people make nature degraded to their means of use for reckless development. This problem has led me to focu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nature and artificiality, and thus, established the artistic value of my artwork.
Nature and artificiality is the relationship of co-prosperity. There is nothing independent and isolated in the world we live in. Everything coexists and they exist only in the forms that directly or indirectly affect one another. If there is something to give, there must be something to receive, and vice versa. In the other words, everything is in circulation, and we have to live by attitude of conformity about them.
Just as order exists in chaos, there is bound to be a proper ‘Equilibrium(均衡)’ in everything. The moment any of them is broken, the law of nature is broken. The direction of my artwork is to constantly ask questions about how important it is to conform, adapt and maintain the law of nature.

본인의 작업은 자연과 인위에 대한 고찰을 시작으로 심미적으로 형성되는 ‘울림’을 통해 이미지로 표출된다. 본인은 무분별한 개발을 위해 자연을 인간의 이용수단으로 전락해버린 현대사회에 문제의식을 느끼게 되었다. 이는 본인에게 자연과 인위의 관계에 대해 사유하게 해주었고, 더 나아가 작품의 예술적 가치를 확립하게 해주었다. 자연과 인위의 관계는 상생의 관계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에는 독립적이고 고립된 상태로 존재하는 것은 그 어디에도 없다. 모든 것은 공존하며, 간접적으로든 직접적으로든 서로가 서로에게 영향을 끼치는 형태뿐이다. 주는 것이 있으면 반드시 받는 것이 있고, 받는 것이 있으면 그에 맞는 주는 것이 존재하기 마련이다. 즉 모든 것들은 순환하며, 우리는 이것들을 순응하며 살아야 한다. 무질서 속에서도 질서가 존재하듯이, 모든 것은 그에 알맞은 균형(均衡, Equilibrium)이 있기 마련이다. 이것이 하나라도 깨져버리는 순간, 자연의 섭리 또한 깨지게 된다. 자연의 섭리에 순응하고 적응하며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본질을 담고 있는 문제인지에 대하여 스스로에게 계속해서 질문을 던져가며 작업을 하는 것. 본인의 작업 방향은 여기에 있다.

 

Wonseok Lee
 
I research on texture and wave. The dreamlike forms, such as the feeling of the wind flowing and the rising of the smoke, inspired me. Accidental association and deep observation made it possible for me to express abstraction. For example, ‘Fire’ expresses the flames burned when viewed from the top of the blazing fire. Gold powder is used for exaggeration and red powder (Bunchae) is laid on Korean traditional ink (Muk) and glue (Agyo) cleavages. It is the result of working with a warm but potentially dangerous feeling of fire. 'Amsan' borrows the images of rocks and waterfalls using the 구륵 Method and blue, violet, and green are added to make them look like traditional Korean paintings. My work expresses the world I observe with emotional colors and brush strokes. At the boundary of conception and abstraction, I encourage the viewers to think different from my intention and expand their thoughts.

나는 ‘결’에 대한 연구를 한다. 바람이 흐르는 느낌, 연기의 피어오름과 같은 ‘몽환적’ 형태가 나에게 영감을 주었다. ‘우연한 연상’과 ‘바라보기 - 깊은 관찰’을 통해서 추상적으로 사물을 표현 했다. ‘화염 양산’은 타오르는 불을 위에서 아래를 보았을 때 불길이 피어 오르는 양상을 관찰하고, 금분을 이용해 과장하며 검은 먹과 아교의 분열 위에 붉은 분채를 진채로 깔아 두었다. 불이 가지고 있는 따뜻하지만 위험 할 수 있는 느낌을 의도하며 작업한 결과물이다. ‘암산’은 바위와 폭포의 이미지를 빌려와 ‘구륵법’을 사용하고, 푸른 빛과 보랏 빛 그리고 초록 빛을 넣어 한국의 전통적 회화처럼 보여지게 한다. 나의 작업은 감정적인 색채와 붓질로 내가 관찰하는 세상을 표현한다. 구상과 추상의 경계에서 관람객은 내가 의도와는 다른 것을 연상하게끔 하여 스스로 사고를 확장하게 한다.

 

Jinseok Lee
 
Nature that the viewers see is not just a still image like a photograph or painting. Similarly, emotions changes and flow as time passes. For example, when the sun is falling down, it radiates red and yellow lights, and blends with the blue sky. With time, it will all disappear eventually. Thus, I observe not only the shape but also ‘temporality’ of the objects and landscapes. Through my works, I dissolve and reorganize this phenomenon. Since there is no clear form, my works naturally took the form of abstraction. This is where “the boundary of the forms” comes in. It is expressed as an intermediate process from formal figurative painting to abstract painting.
A landscape with colored abstraction is the ambiguous state which becomes the image I want to express.

감상자가 보는 자연은 사진이나 회화처럼 정지된 화상이 아니다. 그리고 감정 또한 멈춰 있지 않고 시간에 따라 흘러간다. 예를 들어, 멋진 노을은 해가 지기 시작하면서 태양의 붉은 빛과 노란 빛을 뿜으며 푸른 하늘과 섞이고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몇 시 간 혹은 몇 분 만에 사라진다. 내가 관찰하는 것은 형태가 아닌 사물이나 풍경들이 갖고있는 시간성이다. 그리고 이것들을 해체 하여 색으로 재구성한다. 뚜렷한 형태가 없으니 추상의 형식을 띄게 된다. 여기서부터 형식의 경계가 생긴다. 형태가 있는 구상적인 회화에서 추상회화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으로 표현된다. 색면추상의 형태를 띈 풍경. 이런 모호한 상태가 내가 표현하고 하는 이미지가 된다.

 


  1. K&P International ART contest

    K&P International ART contest
    Date2020.08.21
    Read More
  2. Naurm Gabo

    Naurm Gabo 인물카드 출처: 전 홍익대학교총장 권명광 교수
    Date2020.03.22
    Read More
  3. Spectrum Cube Group Exhibition (Sate Kim, Jinseok Lee, Wonseok Lee, Do...

    K&P갤러리 전시회 Spectrum Cube Group Exhibition (Sate Kim, Jinseok Lee, Wonseok Lee, Dohoon Kim) Opening Feb 27th Thursday 6-8pm Feb 27th - Mar 4th 2020 547 W 27th st #518 New York NY 10001 | kand...
    Date2020.03.14
    Read More
  4. Express in Layers Exhibition (Mi-Sun Chang)

    Express in Layers Exhibition (Mi-Sun Chang) Opening March 5th Thursday 6-8pm March 5th - March 14th 2020 547 W 27th st #518 New York NY 10001 | kandpgallery@gmail.com | www.kandpgallery.com Artist Not...
    Date2020.03.05
    Read More
  5. 그룹전 " Praise and Glory" 패밀리터치 갤러리 개관 기념 전시...

    그룹전 " Praise and Glory" 패밀리터치 갤러리 개관 기념 전시회 열어 가정상담과 청소년 및 성인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크리스천 비영리 기관인 Family Touch가 자체 건물내에 갤러리 공간을 마련하고 아티스트...
    Date2019.12.30
    Read More
  6. RUEI-HAN LIU의 개인전

    RUEI-HAN LIU의 개인전 한국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화교 4세대 대만출신 작가 RUEI-HAN LIU(류서함)의 개인전이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열렸다. 작가는 일반적인 아티스트들과는 달리 물감류를 사용치 않고 실 종...
    Date2019.11.03
    Read More
  7. 김봉중 작가 개인전

    김봉중 작가 개인전 뉴욕, 뉴저지 일원에서 활발하게 작품활동을 하고있는 작가 김봉중의 개인전 Cyber Addiction이 뉴저지 해켄색에있는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9월15일까지 열린다. 김 작가는 서울대학교미술대학...
    Date2019.09.10
    Read More
  8. 이정숙 작가 개인전

    이정숙 작가 개인전 이정숙 작가의 개인전이 8월23일 부터 뉴저지 해켄색에있는 리버사이드 갤러리에서 30일까지 열리고 있다. KCC News 권 문 웅 기자 moonk206@gmail.com
    Date2019.08.27
    Read More
  9. 황화수 작가의 개인전 “Beyond the Textile”

    “Beyond the Textile” 황화수 작가의 개인전 “Beyond the Textile” 이 6월 17일부터 6월 30일까지 열린다. 오프닝은 22일 토요일 오후 6시부터 뉴저지 해켄색의 리버사이드 갤러리(One Rive...
    Date2019.06.19
    Read More
  10. 사랑의 바이올린기금모금을 위한 세실 강 작가의 전시회

    사랑의 바이올린기금모금을 위한 세실 강 작가의 전시회 바이올린에 대한 재능은 있으나 형편 때눈에 배울 기회가 없는 어린이들을 위해 악기를 무상으로 대여해 주면서 레슨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인 ‘사랑의 ...
    Date2019.05.26
    Read More
  11. 서세옥 작가 뉴욕 데뷔 개인전

    서세옥 작가 뉴욕 데뷔 개인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원로 동문이자 한국화단의 원로인 서세옥 교수님(저의 학창시절 학장이시고 저희를 가르치셔서 이렇게 호칭하겠습니다)께서 뉴욕 데뷔전이라는 이름으로 9월 8일...
    Date2018.09.17
    Read More
  12. 이경림 개인전  12월 7일 부터 13일 까지 - K&P Gallery

    이경림 개인전 12월 7일 부터 13일 까지 K&P Gallery 이경림 작가의 전시를 개최하며…… 성탄절이 들어있는 12월을 맞이하여 K&P Gallery 에서는 주 재료인 골판지를 이용하여 꼴라쥬 형식으로...
    Date2017.12.08
    Read More
  13. 알 재단 후원 고태화 / 유연지 2인전

    알 재단 후원 고태화 / 유연지 2인전
    Date2017.05.07
    Read More
  14. 여류작가 권종현의 12번째 개인전

    여류작가 권종현의 12번째 개인전 여류작가 권종현의 12번째 개인전이 뉴저지 해켄섹에 있는 RIVERSIDE GALLERY에서 3월16일부터4월1일까지 열리고있다. 작가는 별이 숨어있는 마을에 흰 눈가루가 흩날리고 반짝이는 ...
    Date2017.03.21
    Read More
  15. 김봉중 작가 개인전

    김봉중 작가 개인전 최근 5년동안 뉴욕을 중심으로 10 여차례의 개인전을 열면서 활발하게 활동하고있는 김봉중작가는지난5월10일부터 오는 6월15일 까지 맨해튼에 있는 John Jay College President's Gallery에서 ...
    Date2016.06.06
    Read More
  16. 박현주 개인전 - "The Light of Reason"

    박현주 개인전 "The Light of Reason" 2016.5.16.~5.30 opening reception 2016.5.16.(Mon) 6~8 pm Mon~Thu. 12~6pm, Sat. 10~3 pm, Fri.Sun. colsed TENRI 天理 cultural institute of Newyork 43A West 13th stree...
    Date2016.05.17
    Read More
  17. 조성모 작가 -“Along the Road”(‘길을 따라서’) 개인전

    조성모 작가 -“Along the Road”(‘길을 따라서’) 개인전 5월 2일부터 5월 17까지 작가는 태어나고 자란 어릴적 자연속에서의 경험들을 작가의 깊은 내면속에 체화하여 오늘날 문명의 모순과 갈등의 구조속에서의 균형...
    Date2016.05.12
    Read More
  18. 여류중견작가 - 김정향 개인전

    여류중견작가 김정향 개인전 KCC News 권 문 웅 기자
    Date2016.04.22
    Read More
  19. 조경희 작가의 작품세계

    조경희 작가의 작품세계 조경희 작가는 하나님의 위대한 미술작품인 우주속에 몸담아 살고있다고 생각하면서 한사람의 화가로서 자신에게 다가오는 독특한 느낌을 통해 사물을 보며 이를 표현하고자 노력 한다고 말...
    Date2016.04.18
    Read More
  20. “5-Etude & 17 Faces from Ulsan”

    “5-Etude & 17 Faces from Ulsan” 리버사이드 겔러리 에서 12일까지 미국에서 활동 하고있는 서양 화가 김호봉 작가의 기획으로 열리고 있는 “5-Etude” & “ 17 Faces from Ul...
    Date2016.04.0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