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고구마가 폐암예방에...

posted Dec 04, 2019
고구마가 폐암예방에...
마오리족 사람들에게

 

대장암의 빈도가 극히 낮다는데서 착안해

 

뉴질랜드 대학이 최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마오리족의 고구마 섭취량이

 

다른 종족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학은 계속된 연구를 통해

 

붉은 색이나 보랏빛 껍질을 가진 과일이나

 

 채소에 포함된 항산화 물질의 양이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4배 이상 높고,

 

생체 이용도도 더 높다는 것을 밝혀냈다.

 

1986년 미국 뉴저지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폐암에 걸린 군
 
과 그렇지 않은 군을

 

비교한 결과, 폐암을 가장 잘 예방하는 식품으로뽑힌 것이 고구마,호박, 당
 
근이었다.

 

 이는 항암, 항산화 인자로 잘 알려져 있는

 

베타카로틴(비타민 A의 전구체)과 글루타치온이

 

풍부 하기 때문으로,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구마, 호박, 당근을 합쳐 하루에 반 컵 정도만

 

먹으면, 전혀 먹지 않는 사람보다

 

폐암에 걸릴 확률이 절반으로 줄어든다고 하였다.

 

 
고구마에는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1,

 

B2, C와 젊어지는 비타민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비타민 E(토코페롤)가 많이 포함되어 있고,

 

특히 고구마에 들어있는 비타민 C(100g당 25mg)는

 

조리과정을 거쳐도 70-80%가 파괴되지 않고 남는 장점이 있다.

 

 이처럼 몸에 좋은 성분들은특히 고구마의 껍질에 많기 때문에

 

가능한한 껍질을 벗기지 말고 잘 씻 어서 먹는것이 좋다.

 

 고구마의 원산지는 중앙 아메리카로,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기 훨씬 이전부터

 

식량으로 재배되어 왔고

 

그 후 중국, 일본으로 전해졌으며

 

우리나라는 조선시대 영조 대왕 당시(1763년)

 

일본에 통신사로 갔던
조엄이 대마도에서
 
고구마를 들여온 것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구마를 많이 먹으면
 
방귀가 지독하다는 속설이 있는데 이는 잘못됐다.
 
고구마에 포함된 다량의 섬유소가
 
인체에 유익한 장내세균들에 의해 분해되면서,
 
가스 발생의 양은 증가하지만
 
고약한 냄새를 일으키는 인돌, 황화수소 등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아마도 방귀의 양이 늘어 이렇게 착각하거나
 
함께 먹은 음식들의 영향을 받아 냄새가 나는 것을
 
고구마의 탓으로 오인하는 것 같다.
 
 고구마를 자를 때 나오는 우윳빛 액체인 얄라핀도섬유소와 더불어 변비
 
해소에 큰 도움이 되므로
 
요구르트, 청국장 등과 함께
 
부작용이 없는 변비 치료 보조제로 사용될 수 있다.
 
 고혈압 환자는
 
하루 소금 섭취량을 6g 이하로 권장하고 있으나,
 
우리가 보통 먹는 음식에는
 
하루 12g이상의 소금이 포함되어 있는데,
 
고구마 100g중에는 칼륨이 460㎎이나 함유되어
 
있고 여분의 염분을 소변과 함께 배출시키므로
 
혈압을 내리는 작용을 한다.
 
 철분도 풍부하여 요즘 편식하는 아이들이나
 
다이어트하는 여성들에게
 
흔한 철결핍성 빈혈 해소에 도움이 된다.
 
 중간 크기 고구마 한 개의 열량은
 
170 Kcal정도로(100g당 약 130Kcal)
 
다른 음식에 비해 섬유질이 풍부하여
 
포만감이 쉽게 느껴지고
 
변비해소와 피부 미용에도 도움이 되므로
 
저녁 식사 대신 우유 한잔과 함께 먹으면
 
다이어트하는 사람에게 아주 좋은 대용식이
 
될 수 있다.
 
 고구마를 고를 때에는 껍질이 얇고 선명한 색깔에
 
표면에 상처가 없는 단단한 것이 좋으며
 
수염 뿌리가 많은 것은 질긴 경우가 많다.
 
껍질 색깔이 진하고 속살이 누럴수록
 
항산화 물질인 베타카로틴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고구마 한 개만 먹어도
 
하루 권장 베타카로틴의 2배 가까이 섭취가 가능하니,
 
환경오염 속에 살아 가는 현대인들에게는
 
보물과 같은 음식이 아닐 수 없다.
 
 위대한 밥상에 진정한 웰빙 식품인 고구마가
 
다시 한번 인기를 얻을 날을 기대하며,
 
오늘 퇴근길에 가족들을 위해
 
따끈한 군고구마 한 봉지는 어떨까?
 
 
 
[한국일보] (김진용 교수 = 고려의대 소화기내과)

  1. 당뇨병 환자들이 가장 주의해야 할 합병증 중 첫 손에 꼽히는 질환이 바로 ‘...

    당뇨병 환자들이 가장 주의해야 할 합병증 중 첫 손에 꼽히는 질환이 바로 ‘당뇨망막병증’이다 한국내의 당뇨병 환자는 약 500만명(대한당뇨병학회)으로 30세 이상의 약 14%가 당뇨병이다. 당뇨병으로 ...
    Date2022.07.14
    Read More
  2. 호흡을 잘하면 자세가 좋아진다

    호흡을 잘하면 자세가 좋아진다 초등학교 시절 태권도 도장에 다녔을 때, 사범님이 단전 호흡을 강조하셨던 기억이 난다. 매우 오래 전 일인데도, 가부좌를 하고 배꼽 아래 단전 부위가 움직이는 느낌이 들도록 호흡...
    Date2022.07.04
    Read More
  3. 수족냉증에 좋은 식품

    수족냉증에 좋은 식품 수족냉증에 좋은음식 1- 인삼 수족냉증에 좋은음식 첫번째는 인삼입니다. 인삼을 가루를 내신후에 꿀에 재우신후에 복용하시면 수족냉증치료에 좋습니다. 수족냉증에 좋은음식 2 - 미나리 수족...
    Date2022.01.11
    Read More
  4. 정신적 문제를 겪는 이들에게 조언을 한다면

    정신적 문제를 겪는 이들에게 조언을 한다면 정신 건강은 현대인들에게 닥친 난제 중 하나다. 우울증과 지나친 불안은 많은 이들의 일상마저 힘들게 만든다. 정신적 문제를 겪는 이들에게 조언을 하는 것은 쉽지 않...
    Date2021.05.25
    Read More
  5. 건강과 햇빛

    건강과 햇빛 오래전에 들은 이야기이다. 크루즈 여행을 했는데 선상의 풀장에서 수영을 하고 서양사람들은 햇빛에서 선팅하고 동양사람들은 그늘을 찾아 햇빛을 피한다고한다. 언제부터인가 햇볕을 피하는 사람이 늘...
    Date2021.05.02
    Read More
  6. 코로나 백신, 접종 후 효과는 언제부터 나타날까?

    코로나 백신, 접종 후 효과는 언제부터 나타날까? 문세영 기자입력 2020년 12월 28일 15:42조회수: 812 [사진=baona/gettyimagesbank] 종잡을 수 없었던 2020년 한 해의 마지막 주다. 팬데믹으로 예측 불가능했던 날...
    Date2020.12.28
    Read More
  7. 햇빛을 멀리 한다면...

    햇빛을 멀리 한다면... 햇빛, 물, 공기는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소중한 선물이다. 사람들은 이 선물을 당연히 여기고 없을 때에만 소중함을 느낀다. 마실 물을 비싼 돈을 주고 사 마셔야 물 귀한 걸 알고, 대기 오염...
    Date2020.09.29
    Read More
  8. 피로 예방, 혈압 조절… 여름철 감자의 건강 효과

    피로 예방, 혈압 조절… 여름철 감자의 건강 효과 [사진=IisaaMC/gettyimagesbank] 감자는 에너지를 충족시키고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영국의 영양학자인 시그리드 깁슨 박사는 &ld...
    Date2020.07.19
    Read More
  9. 코피가 자주 나고 멈추지 않는다면? [이태원 박사의 콩팥 이야기]

    코피가 자주 나고 멈추지 않는다면? [이태원 박사의 콩팥 이야기] 지혈이 잘 되지 않고 작은 자극에도 쉽게 피가 나는 것을 출혈성 경향이라 한다. 일반적으로 출혈성 경향이 있으면 평소 멍이 잘 들고 코피가 잘 나...
    Date2020.06.16
    Read More
  10. 코로나19, 백신 나와도 사라지지 않을 듯

    코로나19, 백신 나와도 사라지지 않을 듯 [사진=4X-image/gettyimagebank]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백신이 나와도 사라지지 않을지 모른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홍역이나 수두, 인...
    Date2020.05.31
    Read More
  11. 손 씻기가 건강에 중요한 5가지 이유

    손 씻기가 건강에 중요한 5가지 이유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은 각종 질병을 피하고 다른 사람에게 세균을 전파하는 것을 막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방법이다. 전문가들은 “흐르는 물에 비누나 비누거품으로 적어...
    Date2020.03.24
    Read More
  12. WHO, 코로나19 위험도 '매우 높음' 상향

    WHO, 코로나19 위험도 '매우 높음' 상향 세계보건기구(WHO)가 28일(현지시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자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올렸다. 그동안 WHO는 중...
    Date2020.02.28
    Read More
  13. 지속적인 ‘손발 저림’, 신경계 이상 의심해야

    [사진=Monster e/shutterstock] 지속적인 ‘손발 저림’, 신경계 이상 의심해야 문세영 기자 입력 2019년 12월 20일 16:06 혈액순환에 이상이 있으면 손발이 일시적으로 저릴 수 있다. 그런데 그 문제가 지...
    Date2019.12.21
    Read More
  14. 고구마가 폐암예방에...

    고구마가 폐암예방에... 마오리족 사람들에게 대장암의 빈도가 극히 낮다는데서 착안해 뉴질랜드 대학이 최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마오리족의 고구마 섭취량이 다른 종족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학...
    Date2019.12.04
    Read More
  15. "면역력을 기르자" 툭하면 감기걸리는 당신, 면역력 길러 예방하세요

    "면역력을 기르자" 툭하면 감기걸리는 당신, 면역력 길러 예방하세요 감기에 걸렸을 때 어떤 사람은 하루 이틀 앓고 나면 거뜬히 낫는다. 어떤 사람은 한 달 내내 콧물과 기침으로 고생을 하지만 쉽게 낫지 않는다. ...
    Date2019.10.05
    Read More
  16. 발바닥이 찌릿찌릿…족저근막염 대처법

    발바닥이 찌릿찌릿…족저근막염 대처법 본격적인 봄철을 맞아 야외활동이 많아지면서 발뒤꿈치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발뒤꿈치를 포함한 발바닥 통증은 오래 걸어서 생긴 것으로 여기고 가볍게...
    Date2019.04.06
    Read More
  17. "손톱 옆 일어난 살갗, 함부로 뜯지 마세요" 잘못 제거 땐 조갑...

    "손톱 옆 일어난 살갗, 함부로 뜯지 마세요" 잘못 제거 땐 조갑주위염 생겨 / 발병 부위 붓고 통증도 오래가 손을 살피다 보면 손톱거스러미라 불리는 손톱 옆에 살갗이 일어난 듯한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대부분의...
    Date2019.03.13
    Read More
  18. 왜 사람마다 병에 강하고 약한가

    왜 사람마다 병에 강하고 약한가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다. 우리 주변에는 질병을 일으키는 수많은 병원체가 공기 물 중에 떠돌아다니고 있으며 수많은 암세포들이 하루에도 수없이 몸속...
    Date2019.03.06
    Read More
  19. 잠 잘자는 것이 심혈관질환 발병 낮춰

    잠 잘자는 것이 심혈관질환 발병 낮춰 잠을 잘자는 것이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낮아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터프츠대학 연구팀등이 '미순환기학저널'에 밝힌 새로운 연구결과 밤에 얼마나 오랜 ...
    Date2019.01.16
    Read More
  20. 돌연사의 주범, 심장 지키는 습관

    돌연사의 주범, 심장 지키는 습관 건강을 자신하던 사람이 갑자기 쓰려져 사경을 헤매는 사례를 종종 보게 됩니다. 이런 돌연사는 심장 질환이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심장병은 동맥경화증, 고혈압, 염증 등에 의...
    Date2019.01.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