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기자의 눈- 뉴욕 교계가 벌리고있는 치킨 게임

posted Aug 11, 2011

[기자의눈] 뉴욕 교계의 치킨게임 언제까지 계속될까


[2011-08-10 21:01]


 




시대의 반항아 '제임스 딘'이 주연한 1955년 작 '이유 없는 반항'에는 자동차 게임이 나온다. 두 사람이 각자의 차로 절벽을 향해 달리다가 먼저 차에서 뛰어내리는 사람이 겁쟁이(치킨)가 되어 지게 되는 게임이다. 또는 도로 양쪽에서 두 명의 경쟁자가 자신의 차를 몰고 정면으로 돌진하다가 충돌 직전에 핸들을 꺾는 사람이 지는 방법으로 운영되기도 했다. '치킨게임'이라고 불리는 이 게임은 1950년대 미국 젊은이들 가운데서 유행하던 게임이다. 어느 한 쪽도 핸들을 놓지 않거나 핸들을 꺾지 않을 경우 둘 다 승자가 되지만, 결국 죽음에 이르게 된다. 이후 '치킨게임'은 어느 한 쪽도 양보하지 않고 극단적으로 치닫는 게임을 말하게 됐다.

얼마 전 미국은 국가 부도 상황을 가까스로 넘겼다. 디폴트 선언을 이틀 앞두고 극적으로 합의안을 도출해냈지만 미봉책일 뿐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마무리를 지어야 한다. 이 상황은 치킨게임에 비유되고 있다. 사상 최초로 미국의 신용 등급을 하향 조정한 국제 신용 평가사 스탠다드 앤 푸어스(Standard & Poor’s, 이하 S&P)는 하향 조정의 이유를 경제의 이유보다는 '정치'로 꼽았다. S&P 국가 신용등급 책임자인 존 체임버스 전무는 미국 신용 등급 강등 발표 직후 인터뷰에서 “미국의 신용등급을 낮춘 가장 큰 원인은 정치권의 벼랑 끝 대치”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부채한도 조정을 두고 민주당과 공화당이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각자의 의견을 고수한 채 현금 흐름에 문제가 생기는 마지막 날까지 손을 놓고 있었다는 것이다.

국민의 80% 이상은 타협을 서로 거부했던 의원들을 불신한다고 의사를 표명했다. 극단으로 치달은 이들에게 두 손 두 발 든 것이다.

미국 민주주의를 꽃피운 것은 타협이었다. 미국 정치에서 타협이 사라지고 극단주의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타협은 비겁을 뜻하는 말이 아니다. 정치 후진국에서는 타협이 변절을 뜻하지만 정치 선진국에서는 타협이 상생과 발전의 도구로서 역할을 한다. 대화와 타협을 통해 서로 양보하고 서로 받아내면서 민주주의 정치는 발전하며 조화와 균형을 찾아간다. 이익이 상충할 수 밖에 없는 가운데 합의를 이루기 위해서는 화이부동(和而不同), 동의하지 않더라도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고 용인하는게 필요하다. '모 아니면 도'라는 극단주의로는 합의점을 찾을 수 없다. 물론 발전을 위한 대화와 타협에서는 합의를 이행할 것이라는 진실성과 서로에 대한 신뢰가 필요하다.

뉴욕 교계 정치에도 정관 개정과 선거, 나아가서는 2013년 WCC개최를 앞두고, 그리고 이단 문제를 둘러싸고 치킨게임이 현재 진행중이다. 다만 게임의 목적에 차이가 있다. 겁쟁이가 되지 않기 위해서가 아니라 게임을 하고 있는 당사자들은 교계의 질서, 하나님의 공의를 지키기 위해 게임을 하고 있다고 말한다. 양쪽 모두 목적은 같다. 또한 목적을 위해 타협하지 않을 굳은 의지 또한 대단하다.

뉴욕 교계의 치킨게임은 할렐루야대회를 앞두고 멈춘 것 처럼 보인다. 그러나 속도는 느려졌을지 모르나 게임은 계속 진행되고 있다. 게임을 둘러싼 각종 이야기는 시시각각 만들어지고 퍼지면서 당사자들의 차에 가속을 붙이고 있다.

이미 한국과 미주 한인 교계에서 치킨게임을 치르고 파국울 경험한 이들이 다수 있다. 게임 후를 수습하는데 몇 달, 몇 년이 걸렸다. 아직도 해결점을 찾지 못하고 극한 대립각만 세우는 이들도 많다. 수습한 이들도 수습했다는 데 의의를 두기 보다는 기독교계에 대한 우려와 실망을 안겼다는 심각성을 되돌아봐야 한다. 화해와 상생, 주님 사랑, 이웃 사랑을 외치는 교계 지도자들이 기독교인들은 물론, 이를 바라보는 비기독교인들에게까지도 실망을 주었다.

뉴욕 교계의 게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데 희망이 있다. 파국으로 치닫기 전이기에 양 자 모두 안전한 곳으로 핸들을 돌릴 여유가 있다.

교계 지도자들은 봉사를 위해 나선 것이라고 말한다. 지금 지도자들이 보여주는 양상은 뉴욕 교인들을 위해, 교계를 위해 봉사하는 길과는 멀어보인다. 참된 봉사와 상생의 본을 보여주는 성숙한 지도자들, 그들의 판단과 행동이 필요한 때다.

 

윤주이 기자 jooiee@chdaily.com

 

  1. 두종류의 인생

    인생에는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휴경지 같은 인생이며, 다른 하나는 경작지 같은 인생이다. 휴경지 같은 인생은 이미 이뤄놓은 열매에 만족해 자만에 빠진다. 이런 사람은 부흥회로 달려가는 사람들, 금식하며 자...
    Date2012.02.20
    Read More
  2. "하나님을 찾고 은혜를 구하자"

    하나님을 찾고 은혜를 구하자 스가랴 8:21-22 ▲ 중국의 엄청난 인구와 식량수요는 대재앙이 될 것이다. ▲ 방글라데시는 해수면 상승으로 더 이상 사람이 거주할 수 없는 지역으로 바뀔 것이다. ▲ 지구가 지탱할 수 ...
    Date2012.02.20
    Read More
  3. 긍정적인 말

    긍정적인 말 공자가 하급 관리로 일하고 있는 조카 공멸에게 물었습니다. "네가 일하며 얻은 것이 무엇이며 잃은 것이 무엇이냐?" 공멸이 대답했습니다. "얻은 것은 하나도 없고 세 가지를 잃었습니다. 첫째는 일이 ...
    Date2012.02.13
    Read More
  4. No Image

    시대의 흐름...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읽지 못하면 퇴출당한다” -‘Kodak’ 파산 신청이 던져주는 교훈 - 공룡은 약 2억 년 전(225 million- 65 million) 지구 전체에 번식하면서, 온 땅을 장악했던 거대한 동물이었다. 그러나 그 공...
    Date2012.02.05
    Read More
  5. No Image

    언약안에 있는 한국

    하나님의 언약 안에 있는 대한민국 [기독교칼럼]2012년 대한민국은 언약적 축복과 언약적 저주의 갈림길에 서 있다. 우리는 예수님을 구원자로 영접하는 순간 하나님과의 언약 속으로 들어간다. 즉 하나님과 언약을 ...
    Date2012.02.01
    Read More
  6. 졸탁 동시

    卒啄同時(졸탁동시) 졸탁동시는 한자어 이면서 교육학 용어이다. 어미닭이 정성껏 품은 알은 20일쯤되면 알속에서 자란 병아리가 '삐약삐약' 탁 소리와 함께 밖으로 나오려는 신호를 한다. 병아리는 알 속에서 나름...
    Date2012.01.31
    Read More
  7. 한국교회 - 바로서야한다- 장윤재교수

    한국교회- 바로 잡아야할 5 가지       “한국 기독교의 사회적 이미지가 어쩌다 이렇게 땅에 떨어졌는가?”   요즘 많은 기독교인들이 품고 있는 의문이다. 이화여자대학교 기독교학부 장윤재 교수(목사)가 다섯 ...
    Date2012.01.28
    Read More
  8. No Image

    김관주 목사의 순교

    순교자 김관주 목사 그의 순교는 이어지는 다른시작 이었다. 1938년 신의주 제2교회를 담임하던 한경직목사(영락교회원로)는 당회를 열어 일본에 있는 김관주(金冠柱·1904~1950)목사를 교회부목사로 청빙할 것을 승인...
    Date2012.01.18
    Read More
  9. 이병철- 그도 그것이 알고 싶었다. 신과 종교에 대한 질문/신부의 답변

    인간 이병철 “신이 있다면 자신의 존재 왜 드러내지 않나” 이병철 회장, 타계 한달 전 천주교에 24개항 종교 질문 … 차동엽 신부, 24년 만에 답하다 1987 이병철 회장 “신이 인간 사랑한다면 왜 고통·불행 주는가 ” ...
    Date2012.01.17
    Read More
  10. No Image

    실패는 실패인가? - 웃기는 Title...

    실패가 주는 교훈 - 하인리히 법칙 ' 하인리히 법칙'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하나의 큰 재해에는 그 이전에 이미 29건의 작은 재해가 있고, 그 안에는 또다시 300개의 잠재 요인이 들어 있다는 것입니다. 도쿄대학 교...
    Date2011.12.20
    Read More
  11. No Image

    Procrustes 식 사고 - 이래선 안됩니다.

    프로크루스테스식 사고 그 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프로크루스테스(Procrustes)가 있습니다. '늘이는 자' 또는 '두드려서 펴는 자'를 뜻하며 폴리페몬(Polypemon) 또는 다마스테스(Damastes)라고도 합니다. 바다의 신 ...
    Date2011.12.07
    Read More
  12. 대한민국이란 나라

    누가 대한민국을 소국이라고 말 하는가? 우리는 스스로 소국(小國)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영토가 작다고 해서 선진국이 못되고 인구가 적다고 해 서 강국이 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한국의 국...
    Date2011.11.03
    Read More
  13. 미국 이란 나라

    美帝國, 500 年은 더 간다 21세기 '노스트라다무스(Nostradamus)' 조지 프리드먼(George Friedman)이 본 美ㆍ中ㆍ日ㆍ韓 "美 경제가 전세계 GDP 25% 차지 어느 나라도 영향 벗어날 수 없어… 中, 성장과 동시에 엄청...
    Date2011.10.19
    Read More
  14. 좌경화된 이단 대책 기관에대한 경고 메시지-뉴욕 주님의교회 김상태 목사

    좌경화된 기독교 이단 사이비 대책기관에 대한 경고 들어가는 말 최근 뉴욕 교계는 사이비 이단연구 및 대책 위원회라는 이름 아래 온갖 부정적인 언론 시비로 소모적인 논쟁을 일삼고, 비방과 인신공격으로 상대방을...
    Date2011.10.06
    Read More
  15. No Image

    다일 영성수련회의 문제점- 이성은 사모(조지아 주)

    나는 평소에 최일도 목사가 쓴 책들을 읽고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기를 애쓰고 열정을 갖고 기도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따라서 그가 하는 다일 영성수련회에 좋은 마음으로 참가했다. 그러나 아틀란탄 근교의 기도...
    Date2011.10.06
    Read More
  16. 착각, 그것은 니북에서도 자유입니다.

    한 기독언론의 울분 몇 일전 여러 통의 전화를 받았다. 한 마디로 교회넷이 어느 모 언론사와 짜고 다른 언론사 죽이기에 나섰고 뉴욕 교협 선거 회장 후보 한명을 떨어 지도록 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는 것. 그래서 ...
    Date2011.10.06
    Read More
  17. No Image

    하나님께서 한국을 그냥 바라만 보실까?

    이영권 박사 세계화전략연구소 소장 중국의 등장과 한국 이영권 세계경제의 큰 흐름의 변화, 이게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우리의 미래에 대한 대응전략도 달라지고 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성공전략 또한 달라...
    Date2011.10.04
    Read More
  18. No Image

    그리되게 하옵소서.

    믿을수도 안 믿을수도 없는 장미빛 예언들!! (예언가들의 '한국'에 대한 예언) 통일후, 한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영적, 경제적 강국이 될 것이라고.. 1. 샨볼츠(미국인 예언사역자) 올 여름 천사의 방문을 받...
    Date2011.08.20
    Read More
  19. No Image

    나에게 주신 은사

    나에게 주신 은사 나는 물 한 컵을 마셔도 마신 컵은 즉시 씻어 둔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고, 언제 해도 할 일이며 내가 다시 손을 댈지 모를 일 아닌가 말이다. 그런데 내 아내는 그게 안 된다. 찬장에서 꺼내 ...
    Date2011.08.20
    Read More
  20. 기자의 눈- 뉴욕 교계가 벌리고있는 치킨 게임

    [기자의눈] 뉴욕 교계의 치킨게임 언제까지 계속될까 [2011-08-10 21:01] 시대의 반항아 '제임스 딘'이 주연한 1955년 작 '이유 없는 반항'에는 자동차 게임이 나온다. 두 사람이 각자의 차로 절벽을 향해 달리다가 ...
    Date2011.08.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Next
/ 33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