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착각, 그것은 니북에서도 자유입니다.

posted Oct 06, 2011

                                   한 기독언론의 울분

몇 일전 여러 통의 전화를 받았다. 한 마디로 교회넷이 어느 모 언론사와 짜고 다른 언론사 죽이기에 나섰고 뉴욕 교협 선거 회장 후보 한명을 떨어 지도록 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는 것. 그래서 기독 언론으로서 공정성을 잃어버릴까 크게 염려 된다는 것이다.

참 어이없는 개그 소설 같은 이야기였다. 자기들 입장에 맞추어 자기 입맛대로 개그 소설을 쓰는것에 헛 웃음만 나왔다. 과연 뉴욕 교계 정치를 한다고 나서는 목회자들은 무슨 생각으로 말도 않되는 소설을 쓰는 것일까?

사전에 착각(錯覺)이라는 단어를 찾아보면 “어떤 사물이나 사실을 실제와 다르게 지각하거나 생각함”이라 해석하고 있다. 말 그대로 착각의 산물이 바로 이러한 개그 소설을 쓰게 되는 첫 번 째 이유가 아닐까 싶다.

개인적으로 일간지 종교부 기자로 글을 쓴지 8년이 되어가며 기독교 언론인 교회넷을 시작한지 3년이 되어 간다. 한 달에 평균 100여개 이상 현장 소식과 인터뷰 등 다양한 기사를 올리면서 장로교, 감리교, 순복음, 침례교, 성결교 등 각 교단의 소식을 골고루 보도하기 위해 최선의 땀을 흘려 왔다.

때론 자기들에게 유리한 소재를 가지고 정치 전략적으로 기사를 써 달라는 것도 단호히 거절해 왔다. 가끔 이것은 꼭 알아야할 사실이고 생각 해야 할 문제라 판단 되면 당사자들 의견과 반하는 글이라 할지라도 보도 했었다. 예를 들어 얼마 전에는 리버사이드교회에 불교계의 침략(?)이나 아동 폭행 사건 등 뉴욕 기독 교계의 자성이 필요한 것 또한 과감히 보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넷을 정치적으로 의도를 가지고 호도하는 것은 결코 용납 할 수 사실이다.

재미난 이야기 하나 알리자면 지난 9월 중순 뉴욕 교협 선관위 1차 서류 심사에 기자는 몸살이 심하게 나서 직접 취재를 못하고 다른 기자에게 부탁을 했었다. 1-2일 동안 겨우 몸을 추수리고 취재를 위해 현장에 나갔을 때 뉴욕 교협 선관 위원 중 한사람이 다가와 하는 말이 “열심히 취재 하던 기자라 알고 있는데 중요한 서류 심사에 직접 취재를 안나왔나? 다들 보이는데 안오이길래 심사 후에 문제가 된 당사자 입장에서 깜짝 쑈를 준비하는 줄 알았다. 어찌된 일인가 생각 했다”는 것.

기자의 건강이 걱정 되어 하는 말, 지나가는 농담은 결코 아니었다. 비꼬는 말투로 보아 분명 의도적인 발언이었다. 기자가 듣기에는 허무맹랑 할 뿐만 아니라 망발에 가까운 수준이었다. 뉴욕 교계를 이끌어 간다는 목회자가 내 뱉는 말 치고는 수준 이하의 인격을 보여준 한심 그 자체였다. 각주구검(刻舟求劍, 사리 판단이 없고 융통성이 없음을 뜻함)이라는 사자성어가 떠올랐다. 참고로 그 목회자는 기자에게 할 말이 있다며 부를 때 동물에게 할법한 방법으로(개를 부를 때 집게 손가락으로 까닥 까닥) 몇차례 불렀었다. 목회자로서 최소한의 인격도 못갖춘 행동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지만 모른척 다가 가서 90도로 인사하고 이야기를 들어 준적 있다. 기자의 차에는 "인내"라는 글을 붙이고 다닌다. 그 분이 뉴욕 목회 선배라 치밀어 오르는 화를 꾹 참고 넘어 갔었지만 기자 또한 26년 목회를 한 목사요 목사가 된지 15년이 넘는데...그저 한숨만 길게 나올 뿐이었다.

교회넷은 민감한 사안 일수록 중립을 지키려 최선의 노력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 기자라는 입장에서 뉴욕 교계 여러 계파나 부류의 목회자들 만날 수밖에 없다. 때론 취재를 위해서는 이단들도 만나야 한다. 그러한 기자의 입장임을 모르는 사람들이 아닐 것인데 저 신문사는, 저 기자는 우리 편이다 아니다 하는 자의적 오판(誤判)은 그야말로 무식함의 극치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교회넷은 많은 목회자들과 평신도들이 보고 있는 신문이다. 어떤 기사라도 독자들의 스스로의 판단을 존중한다. 몇몇 달려진 댓글 문제도 독자들의 각자의 의견일 뿐 교회넷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 그러나 그것을 자의적, 의도적 해석을 자제해 주기를 바랄 뿐이다.  

교회넷은 앞으로 뉴욕 교계의 모든 일에 대해 어느 쪽으로도 치우치지 않고 진실과 사실을 공정 보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임을 밝히며 특히 뉴욕교협 선거와 관련해 사실 무근 소설을 더 이상 쓰지 않기를 바란다. 최선을 다해 교회와 목회자,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노력하는 교회넷을 아전인수(我田引水,자기 논에만 물을 끌어넣는다는 뜻으로, 자기 의 이익 을 먼저 생각하고 행동하거나 또는 모든 일을 억지로 자기 에게 유리하거나 이롭게 만들어 간다는 뜻)식 매도를 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을 감히 밝히는 바이다.

<교회넷 대표기자 우병만 목사>

  1. 두종류의 인생

    인생에는 두 종류가 있다. 하나는 휴경지 같은 인생이며, 다른 하나는 경작지 같은 인생이다. 휴경지 같은 인생은 이미 이뤄놓은 열매에 만족해 자만에 빠진다. 이런 사람은 부흥회로 달려가는 사람들, 금식하며 자...
    Date2012.02.20
    Read More
  2. "하나님을 찾고 은혜를 구하자"

    하나님을 찾고 은혜를 구하자 스가랴 8:21-22 ▲ 중국의 엄청난 인구와 식량수요는 대재앙이 될 것이다. ▲ 방글라데시는 해수면 상승으로 더 이상 사람이 거주할 수 없는 지역으로 바뀔 것이다. ▲ 지구가 지탱할 수 ...
    Date2012.02.20
    Read More
  3. 긍정적인 말

    긍정적인 말 공자가 하급 관리로 일하고 있는 조카 공멸에게 물었습니다. "네가 일하며 얻은 것이 무엇이며 잃은 것이 무엇이냐?" 공멸이 대답했습니다. "얻은 것은 하나도 없고 세 가지를 잃었습니다. 첫째는 일이 ...
    Date2012.02.13
    Read More
  4. No Image

    시대의 흐름...

    “시대의 흐름과 변화를 읽지 못하면 퇴출당한다” -‘Kodak’ 파산 신청이 던져주는 교훈 - 공룡은 약 2억 년 전(225 million- 65 million) 지구 전체에 번식하면서, 온 땅을 장악했던 거대한 동물이었다. 그러나 그 공...
    Date2012.02.05
    Read More
  5. No Image

    언약안에 있는 한국

    하나님의 언약 안에 있는 대한민국 [기독교칼럼]2012년 대한민국은 언약적 축복과 언약적 저주의 갈림길에 서 있다. 우리는 예수님을 구원자로 영접하는 순간 하나님과의 언약 속으로 들어간다. 즉 하나님과 언약을 ...
    Date2012.02.01
    Read More
  6. 졸탁 동시

    卒啄同時(졸탁동시) 졸탁동시는 한자어 이면서 교육학 용어이다. 어미닭이 정성껏 품은 알은 20일쯤되면 알속에서 자란 병아리가 '삐약삐약' 탁 소리와 함께 밖으로 나오려는 신호를 한다. 병아리는 알 속에서 나름...
    Date2012.01.31
    Read More
  7. 한국교회 - 바로서야한다- 장윤재교수

    한국교회- 바로 잡아야할 5 가지       “한국 기독교의 사회적 이미지가 어쩌다 이렇게 땅에 떨어졌는가?”   요즘 많은 기독교인들이 품고 있는 의문이다. 이화여자대학교 기독교학부 장윤재 교수(목사)가 다섯 ...
    Date2012.01.28
    Read More
  8. No Image

    김관주 목사의 순교

    순교자 김관주 목사 그의 순교는 이어지는 다른시작 이었다. 1938년 신의주 제2교회를 담임하던 한경직목사(영락교회원로)는 당회를 열어 일본에 있는 김관주(金冠柱·1904~1950)목사를 교회부목사로 청빙할 것을 승인...
    Date2012.01.18
    Read More
  9. 이병철- 그도 그것이 알고 싶었다. 신과 종교에 대한 질문/신부의 답변

    인간 이병철 “신이 있다면 자신의 존재 왜 드러내지 않나” 이병철 회장, 타계 한달 전 천주교에 24개항 종교 질문 … 차동엽 신부, 24년 만에 답하다 1987 이병철 회장 “신이 인간 사랑한다면 왜 고통·불행 주는가 ” ...
    Date2012.01.17
    Read More
  10. No Image

    실패는 실패인가? - 웃기는 Title...

    실패가 주는 교훈 - 하인리히 법칙 ' 하인리히 법칙'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하나의 큰 재해에는 그 이전에 이미 29건의 작은 재해가 있고, 그 안에는 또다시 300개의 잠재 요인이 들어 있다는 것입니다. 도쿄대학 교...
    Date2011.12.20
    Read More
  11. No Image

    Procrustes 식 사고 - 이래선 안됩니다.

    프로크루스테스식 사고 그 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프로크루스테스(Procrustes)가 있습니다. '늘이는 자' 또는 '두드려서 펴는 자'를 뜻하며 폴리페몬(Polypemon) 또는 다마스테스(Damastes)라고도 합니다. 바다의 신 ...
    Date2011.12.07
    Read More
  12. 대한민국이란 나라

    누가 대한민국을 소국이라고 말 하는가? 우리는 스스로 소국(小國)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영토가 작다고 해서 선진국이 못되고 인구가 적다고 해 서 강국이 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한국의 국...
    Date2011.11.03
    Read More
  13. 미국 이란 나라

    美帝國, 500 年은 더 간다 21세기 '노스트라다무스(Nostradamus)' 조지 프리드먼(George Friedman)이 본 美ㆍ中ㆍ日ㆍ韓 "美 경제가 전세계 GDP 25% 차지 어느 나라도 영향 벗어날 수 없어… 中, 성장과 동시에 엄청...
    Date2011.10.19
    Read More
  14. 좌경화된 이단 대책 기관에대한 경고 메시지-뉴욕 주님의교회 김상태 목사

    좌경화된 기독교 이단 사이비 대책기관에 대한 경고 들어가는 말 최근 뉴욕 교계는 사이비 이단연구 및 대책 위원회라는 이름 아래 온갖 부정적인 언론 시비로 소모적인 논쟁을 일삼고, 비방과 인신공격으로 상대방을...
    Date2011.10.06
    Read More
  15. No Image

    다일 영성수련회의 문제점- 이성은 사모(조지아 주)

    나는 평소에 최일도 목사가 쓴 책들을 읽고 예수님의 사랑을 실천하기를 애쓰고 열정을 갖고 기도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따라서 그가 하는 다일 영성수련회에 좋은 마음으로 참가했다. 그러나 아틀란탄 근교의 기도...
    Date2011.10.06
    Read More
  16. 착각, 그것은 니북에서도 자유입니다.

    한 기독언론의 울분 몇 일전 여러 통의 전화를 받았다. 한 마디로 교회넷이 어느 모 언론사와 짜고 다른 언론사 죽이기에 나섰고 뉴욕 교협 선거 회장 후보 한명을 떨어 지도록 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는 것. 그래서 ...
    Date2011.10.06
    Read More
  17. No Image

    하나님께서 한국을 그냥 바라만 보실까?

    이영권 박사 세계화전략연구소 소장 중국의 등장과 한국 이영권 세계경제의 큰 흐름의 변화, 이게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우리의 미래에 대한 대응전략도 달라지고 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성공전략 또한 달라...
    Date2011.10.04
    Read More
  18. No Image

    그리되게 하옵소서.

    믿을수도 안 믿을수도 없는 장미빛 예언들!! (예언가들의 '한국'에 대한 예언) 통일후, 한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영적, 경제적 강국이 될 것이라고.. 1. 샨볼츠(미국인 예언사역자) 올 여름 천사의 방문을 받...
    Date2011.08.20
    Read More
  19. No Image

    나에게 주신 은사

    나에게 주신 은사 나는 물 한 컵을 마셔도 마신 컵은 즉시 씻어 둔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고, 언제 해도 할 일이며 내가 다시 손을 댈지 모를 일 아닌가 말이다. 그런데 내 아내는 그게 안 된다. 찬장에서 꺼내 ...
    Date2011.08.20
    Read More
  20. 기자의 눈- 뉴욕 교계가 벌리고있는 치킨 게임

    [기자의눈] 뉴욕 교계의 치킨게임 언제까지 계속될까 [2011-08-10 21:01] 시대의 반항아 '제임스 딘'이 주연한 1955년 작 '이유 없는 반항'에는 자동차 게임이 나온다. 두 사람이 각자의 차로 절벽을 향해 달리다가 ...
    Date2011.08.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Next
/ 33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