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오만과 편견"을 넘어서니....

posted Aug 18, 2013
 

 

                       ‘오만과 편견’을 넘으니       

                                통증도 없어지더라

 

                                                                   이성낙

 

 

   편견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면 서울 주재 한 독일 외교관이 필자에게 들려준 이야기가 떠오르곤 합니다. 그 외교관은 평소 동호인들과 함께 축구하는 걸 좋아했는데, 하루는 경기를 하던 중 그만 ‘발등골절상’을 입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급히 응급 구조 차량에 실려 시내 병원으로 이송되었는데, 병원의 주치의가 환자를 입원시켜놓고는 며칠이 지나도록 수술을 하지 않았답니다. 그냥 다친 다리만 고정해놓은 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입니다. 그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답답했지만, 주치의는 다친 발등이 너무 부어 있는 상태이며, 이른바 심한 부종(浮腫) 때문에 부기가 어느 정도 가라앉을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대답만 했답니다. 환자 입장에서는 얼마나 지루하고 답답했을지 충분히 짐작이 갑니다. 어쨌든 그 외교관은 결국 정형외과적 시술을 잘 받고 퇴원을 했답니다.

 

   그런데 수술 후에도 발등 부종이 생각보다 오래 지속되었습니다. 통증도 통증이지만 지팡이에 의존하며 보행하는 게 너무 불편해 내심 주치의와 병원에 ‘수술이 잘 못돼서’라는 불만이 커져갔습니다. 그는 부상 당시 시내 저명 대학병원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이름이 덜 알려진 중소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주변 사람들이 위로한답시고 대학병원에서 수술받지 않아 그렇다는 둥 긍정적이기보다는 부정적으로 이야기하는 걸 들으니 더욱더 통증이 심해지는 것 같더랍니다. 이 일로 인한 오만과 편견이 그의 속내에서 얼마나 ‘춤을 췄을지’ 짐작할 만합니다.

 

   그러던 중 공무 때문에 독일 본부로 출장을 떠난 그는 그곳 대학병원 정형외과 주임교수의 진료를 받기 위해 찾아갔다고 합니다. 그동안 받은 치료와 수술 일지를 비롯해 서울에서 가져간 영상 자료도 제출했습니다. 주임교수는 서울의 병원에서 작성한 모든 병력 일지와 영상 자료를 꼼꼼히 살펴보았습니다. 그러더니 환자에게 다가와 “나는 이런 고도의 수술을 못합니다. 이런 시술은 진정 ‘예술’입니다” 하며 축하의 인사를 건넸습니다. 아울러 서울에 있는 동료 집도의에게 경의의 뜻을 전해달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곧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대학병원 현관을 거쳐 교수 진료실 앞까지 걸어가는 가는 동안에도 발등과 발목에 ‘오만과 편견’의 ‘뭉치 통증’이 있어 불편했는데, 교수의 진료실을 나오면서부터는 모든 통증과 불편함이 언제 그랬냐는 듯 말끔히 사라진 것입니다. 또한 그동안 품고 있던 한국 의료계에 대한 ‘오만과 편견’이 함께 사라지니 마음이 그렇게 편할 수 없더랍니다. 이후 한국의 의료 수준에 대해 무조건적인 믿음이 생긴 그는 노부모님을 서울로 모시고 와 철저한 치아 관리를 비롯해 모든 건강 체크를 하는 등 효도를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오만과 편견’은 우리 인류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아직까지 완전히 풀지 못한 마음의 고질병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근래 영국 작가 제인 오스틴(Jane Austen, 1775~1817년)이 1813년에 쓴 소설 《오만과 편견(Pride and Prejudice)》이 다시금 우리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는 처음으로 여성의 초상(肖像)이 영국 화폐에 등장했기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오만과 편견’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다시 한 번 전 세계 지성인에게 던지는 것이기도 합니다.

 

   매우 고무적인 현상은 누적 수치로 볼 때 국내 출판계 역사상 외국 고전 중에서는 가장 많이 읽힌 책이 바로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이라고 합니다. 참으로 역설적이게도 오만과 편견이 횡행하는 우리 사회에서 말입니다. 여기서 필자는 ‘오만과 편견’이 우리 사회가 넘어야 할 큰 사회 문제라는 공감대와 함께 지성의 몸부림을 볼 수 있습니다. 이는 우리 사회의 작은 빛입니다. 아울러 우리에게 희망이 있다는 뜻입니다.**

 

 

 


 

<필자 소개> 이성낙: 가천의과대 명예총장

뮌헨의과대학 졸업, 프랑크푸르트대학 피부과학 교수, 연세대 의대 교수, 아주대학교 의무부총장 등을 역임/ 현재 가천대학교 명예총장, 의사평론가, (사)현대미술관회 회장

  1. No Image

    이단 - 신천지의 내막

    신천지의 내막.
    Date2013.09.25
    Read More
  2. 미국이란 나라

    미국에 관한 몇 가지 상식 . 1. 미국은러시아, 캐나다에이어세계에서세번째로큰면적을가진나라다. (캐나다는 9,984,670 km²에 호수가 全 국토의 8.92%이다. 미국은 9,826,630km²에 호수가 6.76%이다.) 2. 미국은 중...
    Date2013.09.23
    Read More
  3. No Image

    레위기의 피 제사의 의미

    레위기의 피 제사의 의미 동물의 피를 흘리는 제사를 드리는 관습은 하나님께서 죄인을 다루시는 초창기에까지 거슬러 올라간다(창 4:4 을 보라). 그 관습은 성경 전체에 가득 퍼진다. 신약 성경에서 그것은 예수 그...
    Date2013.09.22
    Read More
  4. No Image

    용서가 여는 새세상

    용서가 여는 새세상 한 소녀가 아버지와 함께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나섰다. 순례길에서 한 테러리스트가 쏜 총알이 아버지의 머리를 관통했다. 충격을 받은 소녀는 범인을 찾아내 복수 할 생각으로 테러리스트가 사...
    Date2013.09.20
    Read More
  5. "무엇을위해 우리는 사는가?" - 노교수 김동길의 짧은글

    2013/08/29(목) -"무엇을 위해 우리는 사는가?" 우선 “나는 무엇을 위해 사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나 자신의 삶을 정리해 보겠습니다. 이 세상에 오고 싶어서 온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어머니가 나아 주셔...
    Date2013.09.05
    Read More
  6. 가장 알맞은 때에 - 하나님에게 늦음은 결코 없다.

    가장 알맞은 때에 때와 기한은 절대적인 하나님의 권한이다. 그러므로 믿음은 하나님의 때를 기다릴 수 있는 인내다. 하나님에게 늦음은 결코 없다. 우리에게 믿음이 없는 조급함이 있을 뿐이다. 하나님의 때는 언제...
    Date2013.08.27
    Read More
  7. 성경의 두가지명령

    성경에는 두 가지 명령이 있습니다. 하나는 대계명이고 다른 하나는 대위임령입니다. 대계명은 하나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네 몸 같이 사랑하는 것이고, 대위임령은 너희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으라는 것...
    Date2013.08.24
    Read More
  8. "감사"의 그다음...

    감사는 기적을 창조한다. 충청도 어느 마을에서 전해내려 오는 이야기입니다. 그 마을 부잣집에서 머슴으로 일하고 있는 청년이 있었습니다. 별명이 있습니다. 늘 감사한다고 하여서 감돌이입니다. 무슨 일을 시켜도...
    Date2013.08.20
    Read More
  9. "오만과 편견"을 넘어서니....

    ‘오만과 편견’을 넘으니 통증도 없어지더라 이성낙 편견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면 서울 주재 한 독일 외교관이 필자에게 들려준 이야기가 떠오르곤 합니다. 그 외교관은 평소 동호인들과 함께 축구하는 걸 좋아했는데...
    Date2013.08.18
    Read More
  10. 일본이란 나라- 그 전쟁속의 조선의 여인들

    겹겹 안세홍 사진·글 끌려감, 감금, 성폭행, 그리고 마침내 버려짐으로 이어지는 인생 이야기를 듣기란 가난과 질병, 고통으로 무너지고 쪼그라든 몸뚱아리를 보는 일만큼이나 힘들다.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안세홍(4...
    Date2013.08.15
    Read More
  11. 알파벳 B와D사이에는 C가있다.

    인생은 B(Birth)로 시작해서 D(death)로 끝난다는 사르트르의 말대로, 모든 사람은 태어난 순간부터 한 시도 멈추지 않고 죽음을 향해 돌진하고 있다. 절망할 수밖에 없는 우리에게 다행스러운것은 신은 B와 D사이에...
    Date2013.08.09
    Read More
  12. 간증- 16년이 걸렸습니다.

    "하나님께만 집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이 자리에 서 있는 저는 하나님 앞에 마음이 강팍했던 사람입니다.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교회 생활을 시작했고 많은 순간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확신하고 하나님의 은혜로 ...
    Date2013.08.06
    Read More
  13. <사도행전 속으로>

    [사도행전 속으로] 바울의 2차 전도 여행과 밧모섬 요한의 발자취를 따라 <선교전략가인 유승관 목사(선교학 박사)가 최근 바울의 2차 전도여행지와 사도요한이 계시록을 쓴 밧모섬을 방문한 뒤에 국민일보에 기고문...
    Date2013.08.01
    Read More
  14. No Image

    다시 일어나는 사람들

    의인은 일곱번 넘어질 지라도 다시 일어난다 잠 24;16 “대저 의인은 일곱번 넘어질 지라도 다시 일어 나려니와 악인은 재앙으로 인하여 엎드려지느니라”(잠 24;16) 헨리 포드는 자동차를 발명한 자동차의 왕입니다. ...
    Date2013.07.28
    Read More
  15. No Image

    이슬람- How Islam is Taking....

    How Islam is...
    Date2013.07.27
    Read More
  16. 한 독일인이 쓴 "한민족과 일본"이야기

    한 독일인이 쓴 "한민족과 일본" 이 이야기는 어느 독일인이 자신의 개인 홈페이지에 올린 글인데 일본인을 원숭이라고 표현했다는 문제로 일본 유학생 중 한명이 일본의 어느 게시판에 올렸다. 그후 그 독일인의 사...
    Date2013.07.26
    Read More
  17.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 해야 하는 이유

    韓國은 무서운 나라다! 잘 먹고 잘사는 大財閥, 政治人, 演藝人은 물론이고 힘 잘 쓰는 프로 運動選手들조차 줄줄이 떨어지는 그 어려운 徵兵檢査를 가뿐이 통과한 60만이 넘는 超 精銳軍을 가진 무서운 나라다. 韓...
    Date2013.07.10
    Read More
  18. No Image

    기다리다,기다리다 그냥 죽은사람 이야기.

    "말을 하세요." - 크리스찬들은 하나님께 말하는 것을 "기도"라고 말합니다.- 체코슬로바키아의 프란츠 카프카(Franz Kafka) 라는 유명한 유태인 작가가 쓴 작품 가운데 문 밖에서 일생 동안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다...
    Date2013.07.10
    Read More
  19. No Image

    엄마들의 웃기는 문자

    엄마들의 웃기는 문자(上) 우리나라 스마트폰 사용자는 4,000만 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2013년 1월 현재 3,300만 명이라고 밝힌 바 있는데, 그로부터 벌써 반년이 지났으니 4,000만 명까지 늘어...
    Date2013.07.10
    Read More
  20. 예수 안믿는....

    <예수 안 믿는 목사, 예수 안 믿는 교인>은 조직신학자 태승철 목사가 쓴 책의 제목이다. '목사인데 예수는 안 믿는 사람이 있다. 교인인데 예수는 안 믿는 사람이 있다. 도대체 예수 믿는 것이 무엇이기에 실제로는 ...
    Date2013.06.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0 Next
/ 3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