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성경 장, 절에 대한 역사에 대하여 

posted Nov 26, 2016

 

성경 장, 절에 대한 역사에 대하여 

     
   

 

성경은 각편의 제목이 있고, 세부적으로 나누어 장, 절로 구분하고 있다. 그러나 성경을 처음 기록할때 제목을 달아서 기록했거나 장, 절을 구분하여 기록하지는 않았다. 세월이 흘러가면서 제목과 장, 절로 나누어 찾아보기 좋도록 한것이다. 

성경 본문이 처음 기록될 당시에는 문장을 구분하는 아무런 체계가 없었다. 장을 구분한 최초의 성경은 신약의 경우, 약4세기 경의 바티칸 사본(codex vaticanus :B)의 가장 자리에 표시되었다. 여기에는 
마태복음이 170구분, 마가복음이 62구분, 누가복음이 152구분, 요한복음이 50구분으로 되어있다. 

또 다른 구분체계는 제5세기의 
알렉산드리아 사본(codex alandinus :A)에서 볼 수 있는데 여기에는 마태복음 68, 마가복음 48, 누가복음 83, 요한복음 18구분으로 되어 있다. 그런데 어떤 경우에도 첫장이 책 서두에 오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이것은 아마 서기관들이 책의 시작부분을 머리말로 생각했기 때문이라 여겨진다. 

사도행전도 사본에 따라 36, 69, 40, 83 등 여러 장으로 구분되고, 서신들도 여러 부분으로 구분되며, 계시록은 24장로를 따라 24강화로 나누고, 다시 그 각각을 인간의 세 요소를 반영하여 72장으로 구분하기도 했다. 

구약의 경우는 라틴어역 Valgata에서 비롯된다. 이것은 1204-5년에 캔터베리대 주교인 스테판 랑톤(Stephan Langton) 이 시도했으며, 그 후 1330년에 나온 
솔로몬 벤 이스마엘(Solomon Ben Ishmael)의 히브리어 성경의 일부 필사본(筆寫本)이에 랑톤의 장 표시를 난외(欄外)에 기록하고 있다. 

인쇄본으로 장 표시를 했던 최초의 
히브리어 성경은 1517년 7월 10일에 나온 히브리어, 라틴어, 헬라어, 70인역 등의 대역 성경 Complutension Polyglot 이다. 그러나  장 표시는 본문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난 외에 표기되었다.

그 후로 1569-1572년에 베니토 아리아스 몬타노(Benito Arias Montano)가 편집한ntwerp Polyglot 에는 인쇄판 성경으로서는 처음으로 본문에 장 구분이 표시되었고, 또한 구약의 장 구분에 
아라비아 숫자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구약성경의 경우 절 구분은 장 구분보다 앞서서 시행되었다. 절 구분의 시직은 
히브리어 본문을 회중들 앞에서 낭독하고 그것을 아람어로 통역하던 때부터 비롯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낭독자는 일정량의 
히브리어 본문을 끊어서 낭독했고, 통역관은 그것을 듣고서 아람어로 통역하는 방법이 계속되어 오다가 어느 단계에서 부터 절구분이 확정되었다는 것이다. 그러한 낭독과 통역의 분위기를 느 8:1-8에서 볼 수 있다. 

바벨론 포로에서 돌아온 유대인들은 일상생활에서는 아람어를 썼으나, 율법은 히브리어로 쓰여 있었기 때문에 통역관들이 통역을 해야 했다. 그리고 매 절 끝에 그침표(:)를 붙인 것은 주후 500년경 부터라고 한다. 하지만 오늘날과 같은 절구분이 MT에 확립된 것은 10세기에 아론 벤 모세 벤 아세르(Aron Ben Moshe Ben Asher)가 편집한 역본 부터라고 하며, 총 절수는 5,845절로 되어 있다. 

신약성경의 절 구분은 1551년 
프랑스의 인쇄업자 로버트 스테파누스(Robert Stephanus)에 의해 표기 되기 시작했으며 현재 까지도 통용되고 있다. 우리말 개역성경의 장 절 구분은 MT나 LXX이 아닌 Latin Vulgata를 많이 따르고 있다(월간 원어성서 9호 .pp165-166). 

[출처] 성경 장, 절에 대한 역사에 대하여|작성자 아펙트리아

 


  1. [인류 역사를 바꾼 성경 속 여인들] 관습과 윤리를 거스른 여성, 그 일탈이...

    [인류 역사를 바꾼 성경 속 여인들] 관습과 윤리를 거스른 여성, 그 일탈이 낳은 역사의 신비 유다지파의 어머니 "다말" 유다(오른쪽)가 딤나 마을로 들어오다가 길가에 앉아 있는 창녀에게 동침을 요구하는 장면. 얼...
    Date2017.07.10
    Read More
  2. <성경 속 여인들>  욕망과 지혜 넘나드는 파격의 여성성이 역사의 동...

    <성경 속 여인들> posted Jun 23, 2017 동굴 속에서 술에 취해 잠든 롯과 양 옆의 두 딸. 동굴 밖으로 유황불에 타고 있는 소돔성의 모습이 어렴풋이 보인다. National Gallery of Art·Web Gallery of Art 제...
    Date2017.06.23
    Read More
  3.  세상 모든 사내의 아내, 하와

    세상 모든 사내의 아내, 하와 하와는 모든 사내의 사랑스러운 여자이면서 사내를 범죄케 한 원죄의 근본이 된다. 바로 그의 모습에서 여성성의 본질을 더듬어볼 수 있다. 하나님은 질서 가운데 우주 만상을 아름답게...
    Date2017.06.17
    Read More
  4. 천한 백정, 예수를 만나다 교회로부터 신분질서 타파·인권운동 시작

    국민일보 [한국기독역사기행] 천한 백정, 예수를 만나다 교회로부터 신분질서 타파·인권운동 시작 서울 종로구 인사동 승동교회(옛 곤당골교회)와 주변 모습. 근대식 적조 예배당과 한옥 교회 부속 건물(주차 ...
    Date2017.02.12
    Read More
  5. "조선에 속히 새벽이 와서 밝은 날 오기를" 충남 보령 고대도에 ...

    [한국기독역사여행] "조선에 속히 새벽이 와서 밝은 날 오기를" 충남 보령 고대도에 상륙했던 한국 최초 개신교 선교사 칼 귀츨라프 이야기 지난해 7월 25일 귀츨라프 한국 선교 184년을 기념해 고대도에 세운 조형물...
    Date2017.01.11
    Read More
  6. 성경 장, 절에 대한 역사에 대하여 

    성경 장, 절에 대한 역사에 대하여 성경은 각편의 제목이 있고, 세부적으로 나누어 장, 절로 구분하고 있다. 그러나 성경을 처음 기록할때 제목을 달아서 기록했거나 장, 절을 구분하여 기록하지는 않았다. 세월이 ...
    Date2016.11.26
    Read More
  7. 이스라엘 건국년도에 떴던 가장 큰 슈퍼문이 다시 뜬다 

    이스라엘 건국년도에 떴던 가장 큰 슈퍼문이 다시 뜬다 1948년 이스라엘이 건국 때 떴던 가장 큰 슈퍼문이 11월 14일(월)에 다시 뜬다 오늘부터 8일 후고 미국 대통령 선거 6일 후다 그게 무슨 대단한 일이냐고 반문...
    Date2016.11.16
    Read More
  8. 한경직 목사가 말하는 기독교 이야기

    한경직 목사가 말하는 기독교 이야기 기독교란 어떠한 종교인가? 하는 이 문제를 특별히 기독교를 아시지 못하는 여러 동포를 위하여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어떤 이는 종교라고 하는 말을 들으면 그 종교가 무슨 ...
    Date2016.10.12
    Read More
  9. <찬송가 이야기> “Lonely the Boat”(캄캄한 밤 사나운 바람 불 때) ...

    <찬송가 이야기> “Lonely the Boat”(캄캄한 밤 사나운 바람 불 때) 김활란 작사, 김해종 번역, Hope Kawashima 작곡 연합감리교회 찬송가 476장 Lonely the boat, sailing at sea, tossed on a cold, st...
    Date2016.09.29
    Read More
  10. 성서 어떻게 편찬 됐나

    성서 어떻게 편찬 됐나 ? “여기에는 하나도 보태고 뺄 것이 없으며, 그런 자는 재앙을 받을 것”(요한계시록 22: 18-19)이라고 말한 성서는 과연 무오류 일까. 영적 부분은 그럴 수 있을지 몰라도 오역(誤譯) 사례는 ...
    Date2016.08.02
    Read More
  11. No Image

    가나안의 신

    가나안의 신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수아의 인도로 가나안 땅에 들어갔을 때에 이스라엘 백성들은 아무 종교도 없는 곳에 들어간 것이 아니라, 이미 기존의 여러 종교들을 활발하게 믿고 있는 곳에 들어갔습니다. 구약...
    Date2016.07.04
    Read More
  12. No Image

    가정을 세우신 하나님의 뜻

    가정을 세우신 하나님의 뜻 창세기 1장 27절에 하나님께서 왜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신 목적이 너무도 선명하게 말씀하여 주고 있습니다. 창세기 1장 28절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하나님이 그들에게 ...
    Date2016.05.13
    Read More
  13. No Image

    사순절 Day 40 ( 3월26일) 또 다른 사순절 (마 27:57-66)

    사순절 Day 40 ( 3월26일) 또 다른 사순절 (마 27:57-66) 57 저물었을 때에 아리마대의 부자 요셉이라 하는 사람이 왔으니 그도 예수의 제자라 58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에 빌라도가 내주라 명...
    Date2016.03.26
    Read More
  14. No Image

    사순절 Day 39 (3월25일) 십자가 그 사랑 (사 53:1-12)

    사순절 Day 39 (3월25일) 십자가 그 사랑 (사 53:1-12) 1 우리가 전한 것을 누가 믿었느냐 여호와의 팔이 누구에게 나타났느냐 2 그는 주 앞에서 자라나기를 연한 순 같고 마른 땅에서 나온 뿌리 같아서 고운 모양도...
    Date2016.03.25
    Read More
  15. 사순절 Day 38 (3월 24일) 빌라도와 예수님 (마 27:11-26)

    사순절 Day 38 (3월 24일) 빌라도와 예수님 (마 27:11-26) 11 예수께서 총독 앞에 섰으매 총독이 물어 이르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고 12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고발을 ...
    Date2016.03.24
    Read More
  16. No Image

    사순절 Day37 (3월23일) 사소한 순간에 예수님을 인정하기 (마 26:69-75)

    사순절 Day37 (3월23일) 사소한 순간에 예수님을 인정하기 (마 26:69-75) 69 베드로가 바깥 뜰에 앉았더니 한 여종이 나아와 이르되 너도 갈릴리 사람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거늘 70 베드로가 모든 사람 앞에서 부...
    Date2016.03.23
    Read More
  17. No Image

    사순절 Day 36 ( 3월 22일) 칼을 내려놓고 십자가를 짊어지라 (마 26:47-56)

    사순절 Day 36 ( 3월 22일) 칼을 내려놓고 십자가를 짊어지라 (마 26:47-56) 47 말씀하실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큰 무리가 칼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
    Date2016.03.22
    Read More
  18. 사순절 Day 35 (3울 21일) 나를 굴복시키는 기도 (마 26:36-46)

    사순절 Day 35 (3울 21일) 나를 굴복시키는 기도 (마 26:36-46) 36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 겟세마네라 하는 곳에 이르러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저기 가서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아 있으라 하시고 37...
    Date2016.03.21
    Read More
  19. No Image

    사순절 Day 34(3월19일) 나를 아시는 하나님 (시 139편)

    사순절 Day 34(3월19일) 나를 아시는 하나님 (시 139편) 1 여호와여 주께서 나를 살펴 보셨으므로 나를 아시나이다 2 주께서 내가 앉고 일어섬을 아시고 멀리서도 나의 생각을 밝히 아시오며 3 나의 모든 길과 내가 ...
    Date2016.03.19
    Read More
  20. No Image

    사순절 Day 33 (3월18일) 주님께 드리는 삶 (마 26: 1-16)

    사순절 Day 33 (3월18일) 주님께 드리는 삶 (마 26: 1-16) 1 예수께서 이 말씀을 다 마치시고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
    Date2016.03.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