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성경 속 여인들>  욕망과 지혜 넘나드는 파격의 여성성이 역사의 동력으로  롯의 아내와 그 두 딸

posted Jun 23, 2017

<성경 속 여인들> 

posted Jun 23, 2017

[인류 역사를 바꾼 성경 속 여인들] 욕망과 지혜 넘나드는 파격의 여성성이 역사의 동력으로 기사의 사진

동굴 속에서 술에 취해 잠든 롯과 양 옆의 두 딸. 동굴 밖으로 유황불에 타고 있는 소돔성의 모습이 어렴풋이 보인다.                       National Gallery of Art·Web Gallery of Art 제공

 

<성경 속 여인들> 

욕망과 지혜 넘나드는 파격의 여성성이 역사의 동력으로

 롯의 아내와 그 두 딸

하나님이 소돔과 고모라를 징벌하시면서도 아브라함과 그 조카 롯의 집안 식구들은 특별히 구원하셨다(창 19:12∼38). 이 과정에서 롯의 아내와 두 딸의 이야기는 흥미롭다. 이들에게서 여성성의 한 부분을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금 기둥이 된 롯의 아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아브라함이 하란을 떠나 가나안을 향할 때, 먼저 세상을 떠난 형 하란의 아들 롯과 그 가족까지 함께 데리고 떠났다. 아브라함은 하나님께서 약속해주신 땅 가나안에 정착하지 못해 이곳저곳으로 옮겨 다니면서도 재산은 많아졌다. 그러자 두 집안의 종들이 다투는 일도 벌어졌다. 아브라함은 조카와 분가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롯은 기름진 소돔 땅을 차지했고 아브라함은 광야에 남았다.  

소돔과 고모라는 인간 문명이 만든 도시였다. 사람들은 물질의 풍요를 누리며 살았으나 욕망을 추구하면서 죄악이 넘쳐났다. 더구나 성적으로 타락한 도시였다. 하나님은 소돔과 고모라를 심판하기로 작정하고 아브라함에게만 이 사실을 알렸다. 아브라함은 두 도시를 구원해줄 것을 간청했다. 

[인류 역사를 바꾼 성경 속 여인들] 욕망과 지혜 넘나드는 파격의 여성성이 역사의 동력으로 기사의 사진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청을 받아들이면서 의인 열 사람이 있으면 징벌하지 않겠다고 한다. 그러나 결국 의인 열 사람이 없어서 심판을 면할 수 없게 된다. 그래도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조카 롯과 그 가족들을 구해 주시고자 천사를 통해 방법을 일러준다. 하지만 롯의 딸들과 결혼할 사위들은 그 말을 믿지 않았다. 

소돔과 고모라는 유황불로 타고 있는데 롯의 가족들은 천사의 지시대로 성을 빠져나와 도피한다. 천사는 이들에게 “절대로 뒤를 돌아보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런데 롯의 아내는 화려하게 살았던 그 도시를 잊을 수 없었다. 정신없이 달아나던 여자는 잠시 멈추고 뒤를 돌아봤다. 순간 소금 기둥이 돼버렸다. 

아버지와 동침한 딸들 

화를 면한 롯과 두 딸은 잠시 피해 있었던 소알성을 떠나 깊은 산속 동굴에서 살게 됐다. 하루는 두 딸 중 맏이가 동생에게 제안했다. 

“우리 약혼자가 아버님 말씀을 듣지 않고 도피하지 못해 결국 우리는 혼자 몸이 됐다. 결혼할 사람도 없고 자식을 낳을 수도 없는 처지가 됐으니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을까. 아버지를 술 취하게 만든 후에 아버지와 동침해서 자식을 낳을 수도 있는데….” 

“그렇게 합시다.” 동생은 언니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들 자매는 여자이기에 자식을 낳는 것이 자신들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  

“아버지와 잠자리를 같이 하는 것이 사람의 도리로서는 어긋나지만, 지금 우리가 도리를 따질 때가 아니지 않니. 자식을 낳으려면 이 방법밖에 없으니….” “맞아요. 그렇게 하지 않으면 대가 끊어질 테니….” 그렇게 자매는 약속했다. 

롯이 들에서 사냥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자매는 저녁식사를 하면서 빚어놓은 술을 아버지에게 권했다. 롯은 술에 취해 정신을 잃고 말았다. 먼저 언니가 술 취한 아버지 롯과 잠자리를 같이 했다. 날이 밝아 술에서 깬 롯은 아무 기억이 없었다. 다음 날 밤에도 롯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자 동생이 아버지와 잠자리를 했다.  

열 달이 지나 두 자매는 모두 아들을 낳았다. 롯은 그제서야 자초지종을 알았으나 따지지 않았다. 언니가 낳은 아들은 모압 조상이고, 동생이 낳은 아들은 암몬 조상이다. 이 두 자매는 두 종족의 어머니가 되었다. 

욕망 속 여성, 지혜의 여성 

성경의 이야기로서는 특별하다. 하나님은 왜 이런 이야기를 성경에 기록하도록 했을까. 합리적으로 생각한다면 아버지와 딸의 이러한 관계는 오늘의 관습에선 혼란스러울 것이다. 그런데 아버지와 딸이 동침해 낳은 자식이 한 민족의 조상이 되었다는, 즉 부녀 동침 모티브는 세계 여러 지역의 일반 신화에도 존재한다. 그런 점에서 이 이야기는 인류의 보편성을 갖게 된다. 

신학적으로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겠지만 롯의 아내 처지와 그 두 딸의 모습을 비교하면서 여자의 욕망과 지혜를 들여다 볼 수 있다. 그것은 여성이 공통적으로 지니고 있는 여성성의 한 부분이다.

롯의 아내는 유황불로 진멸되는 도시를 뒤로 하고 성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남편, 두 딸과 함께 도망가고 있었다. 그러다 문득 화려한 도시를 마지막으로 한 번만 보고 싶었다. 그 많은 보화와 즐거웠던 생활을 포기한다는 것이 안타까웠다. 과거에 대한 아쉬움과 두고 온 것에 대한 애착을 버리지 못했다. 그녀는 과거에 집착해 미래를 잃어버렸다. 그런데 딸들은 달랐다.

시간과 삶에 대한 인식의 차이에서 생각해볼 수 있다. 삶에서 과거는 지나간 시간이다. 구원의 시간이 아니다. 구원은 미래에 있다. 과거의 믿음, 과거의 치적, 과거에 의해 구원받지 못한다. 

지나간 시간은 그 자체로서 의미 있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만들어내기 위해 쓰일 때 창조적 의미를 갖는다. 오히려 지나간 시간에 얽매이면 과거만 있을 뿐 미래는 없다. 화려했던 소돔과 고모라 시대는 지나간 과거인 데도 롯의 아내는 이를 버리지 못해 되돌아본 것이다. ‘버릴 수 없는 시간에 대한 집착’ 때문이었다. 여성성의 하나로 화려한 욕망의 유산을 즐긴다는 것을 롯의 아내를 통해서 엿볼 수 있다. 

여성의 파격이 역사의 원동력으로 

어머니에 비해 두 딸은 현명했다. 그들에게는 소돔과 고모라에서 살았던 과거보다 다가올 미래가 더 소중했다. 그들은 하나님으로부터 구원을 받았기에 죄악의 도시에 사는 처지가 아니다. 비록 화려하지는 않지만 죄악의 도시와는 멀리 떨어진 깊은 산속 동굴에 살고 있다.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자식을 낳아 앞으로 역사를 이어가는 일이었다. 그 일은 여자의 고유한 몫인 여성성을 발휘하는 것이다. 여기서 모성의 역사적인 의미가 있다. 자매는 자식을 낳을 수 없어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모성을 잃게 될 것이 안타까웠다. 방법은 없었다. 방법이 있다면 유일한 남성인 아버지와 동침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인간의 보편적인 윤리 문제이기에 가능하지 않았다. 그런데 두 딸은 윤리보다 역사가 단절되지 않도록 자식을 낳는 일이 중요하다고 인식했다.

그 일을 단행하기 위해서는 과거, 즉 아버지와 딸의 관계를 뛰어넘어야 했다. 현재의 상황, 즉 동굴 속의 남성과 여성으로 돌아가야 했다. 그래도 부녀의 혈연관계는 기정사실이었기에 그에 따른 갈등을 극복하기는 쉽지 않다. 더구나 아버지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 당연하다. 

그래서 아버지를 ‘술 취하게’ 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하지 않고서는 가문의 역사를 이어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 점에서 여성은 다소 혁명적이다. 롯의 딸들은 그의 어머니와는 또 다른 지혜를 지니고 있다. 

오늘날에도 여성은 화려했던 과거를 버리지 못한 채 갇혀 있기도 하고, 롯의 딸처럼 미래를 위해 파격적 선택을 하는 경우도 있다. 롯의 두 딸이 선택한 인생은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그것은 윤리의 파괴, 성에 대한 파격적인 행위로만 인식되는 것이 아니다. 이러한 파격은 역사를 창조하는 원동력이 된다. 

 

 국민일보   글=현길언 작가 
1940년 제주에서 출생했다. 제주대와 한양대 대학원 등을 마치고 제주대와 한양대에서 25년간 학생들을 가르 쳤다. 1980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해 ‘용마의 꿈’ ‘유리벽’ ‘문학과 성경’ ‘솔로몬의 지혜’ 등 30여권을 냈다. 현대문학상과 대한민국문학상, 기독교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계간 ‘본질과 현상’ 발행·편집인으로 일하고 있다. 서울 충신교회 원로 장로다. 

 

글 옮겨온이  권 문 웅 기자   moonk206@gmail.com

 


  1. [인류 역사를 바꾼 성경 속 여인들] 관습과 윤리를 거스른 여성, 그 일탈이...

    [인류 역사를 바꾼 성경 속 여인들] 관습과 윤리를 거스른 여성, 그 일탈이 낳은 역사의 신비 유다지파의 어머니 "다말" 유다(오른쪽)가 딤나 마을로 들어오다가 길가에 앉아 있는 창녀에게 동침을 요구하는 장면. 얼...
    Date2017.07.10
    Read More
  2. <성경 속 여인들>  욕망과 지혜 넘나드는 파격의 여성성이 역사의 동...

    <성경 속 여인들> posted Jun 23, 2017 동굴 속에서 술에 취해 잠든 롯과 양 옆의 두 딸. 동굴 밖으로 유황불에 타고 있는 소돔성의 모습이 어렴풋이 보인다. National Gallery of Art·Web Gallery of Art 제...
    Date2017.06.23
    Read More
  3.  세상 모든 사내의 아내, 하와

    세상 모든 사내의 아내, 하와 하와는 모든 사내의 사랑스러운 여자이면서 사내를 범죄케 한 원죄의 근본이 된다. 바로 그의 모습에서 여성성의 본질을 더듬어볼 수 있다. 하나님은 질서 가운데 우주 만상을 아름답게...
    Date2017.06.17
    Read More
  4. 천한 백정, 예수를 만나다 교회로부터 신분질서 타파·인권운동 시작

    국민일보 [한국기독역사기행] 천한 백정, 예수를 만나다 교회로부터 신분질서 타파·인권운동 시작 서울 종로구 인사동 승동교회(옛 곤당골교회)와 주변 모습. 근대식 적조 예배당과 한옥 교회 부속 건물(주차 ...
    Date2017.02.12
    Read More
  5. "조선에 속히 새벽이 와서 밝은 날 오기를" 충남 보령 고대도에 ...

    [한국기독역사여행] "조선에 속히 새벽이 와서 밝은 날 오기를" 충남 보령 고대도에 상륙했던 한국 최초 개신교 선교사 칼 귀츨라프 이야기 지난해 7월 25일 귀츨라프 한국 선교 184년을 기념해 고대도에 세운 조형물...
    Date2017.01.11
    Read More
  6. 성경 장, 절에 대한 역사에 대하여 

    성경 장, 절에 대한 역사에 대하여 성경은 각편의 제목이 있고, 세부적으로 나누어 장, 절로 구분하고 있다. 그러나 성경을 처음 기록할때 제목을 달아서 기록했거나 장, 절을 구분하여 기록하지는 않았다. 세월이 ...
    Date2016.11.26
    Read More
  7. 이스라엘 건국년도에 떴던 가장 큰 슈퍼문이 다시 뜬다 

    이스라엘 건국년도에 떴던 가장 큰 슈퍼문이 다시 뜬다 1948년 이스라엘이 건국 때 떴던 가장 큰 슈퍼문이 11월 14일(월)에 다시 뜬다 오늘부터 8일 후고 미국 대통령 선거 6일 후다 그게 무슨 대단한 일이냐고 반문...
    Date2016.11.16
    Read More
  8. 한경직 목사가 말하는 기독교 이야기

    한경직 목사가 말하는 기독교 이야기 기독교란 어떠한 종교인가? 하는 이 문제를 특별히 기독교를 아시지 못하는 여러 동포를 위하여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어떤 이는 종교라고 하는 말을 들으면 그 종교가 무슨 ...
    Date2016.10.12
    Read More
  9. <찬송가 이야기> “Lonely the Boat”(캄캄한 밤 사나운 바람 불 때) ...

    <찬송가 이야기> “Lonely the Boat”(캄캄한 밤 사나운 바람 불 때) 김활란 작사, 김해종 번역, Hope Kawashima 작곡 연합감리교회 찬송가 476장 Lonely the boat, sailing at sea, tossed on a cold, st...
    Date2016.09.29
    Read More
  10. 성서 어떻게 편찬 됐나

    성서 어떻게 편찬 됐나 ? “여기에는 하나도 보태고 뺄 것이 없으며, 그런 자는 재앙을 받을 것”(요한계시록 22: 18-19)이라고 말한 성서는 과연 무오류 일까. 영적 부분은 그럴 수 있을지 몰라도 오역(誤譯) 사례는 ...
    Date2016.08.02
    Read More
  11. No Image

    가나안의 신

    가나안의 신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수아의 인도로 가나안 땅에 들어갔을 때에 이스라엘 백성들은 아무 종교도 없는 곳에 들어간 것이 아니라, 이미 기존의 여러 종교들을 활발하게 믿고 있는 곳에 들어갔습니다. 구약...
    Date2016.07.04
    Read More
  12. No Image

    가정을 세우신 하나님의 뜻

    가정을 세우신 하나님의 뜻 창세기 1장 27절에 하나님께서 왜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신 목적이 너무도 선명하게 말씀하여 주고 있습니다. 창세기 1장 28절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하나님이 그들에게 ...
    Date2016.05.13
    Read More
  13. No Image

    사순절 Day 40 ( 3월26일) 또 다른 사순절 (마 27:57-66)

    사순절 Day 40 ( 3월26일) 또 다른 사순절 (마 27:57-66) 57 저물었을 때에 아리마대의 부자 요셉이라 하는 사람이 왔으니 그도 예수의 제자라 58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에 빌라도가 내주라 명...
    Date2016.03.26
    Read More
  14. No Image

    사순절 Day 39 (3월25일) 십자가 그 사랑 (사 53:1-12)

    사순절 Day 39 (3월25일) 십자가 그 사랑 (사 53:1-12) 1 우리가 전한 것을 누가 믿었느냐 여호와의 팔이 누구에게 나타났느냐 2 그는 주 앞에서 자라나기를 연한 순 같고 마른 땅에서 나온 뿌리 같아서 고운 모양도...
    Date2016.03.25
    Read More
  15. 사순절 Day 38 (3월 24일) 빌라도와 예수님 (마 27:11-26)

    사순절 Day 38 (3월 24일) 빌라도와 예수님 (마 27:11-26) 11 예수께서 총독 앞에 섰으매 총독이 물어 이르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고 12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고발을 ...
    Date2016.03.24
    Read More
  16. No Image

    사순절 Day37 (3월23일) 사소한 순간에 예수님을 인정하기 (마 26:69-75)

    사순절 Day37 (3월23일) 사소한 순간에 예수님을 인정하기 (마 26:69-75) 69 베드로가 바깥 뜰에 앉았더니 한 여종이 나아와 이르되 너도 갈릴리 사람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거늘 70 베드로가 모든 사람 앞에서 부...
    Date2016.03.23
    Read More
  17. No Image

    사순절 Day 36 ( 3월 22일) 칼을 내려놓고 십자가를 짊어지라 (마 26:47-56)

    사순절 Day 36 ( 3월 22일) 칼을 내려놓고 십자가를 짊어지라 (마 26:47-56) 47 말씀하실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큰 무리가 칼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
    Date2016.03.22
    Read More
  18. 사순절 Day 35 (3울 21일) 나를 굴복시키는 기도 (마 26:36-46)

    사순절 Day 35 (3울 21일) 나를 굴복시키는 기도 (마 26:36-46) 36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 겟세마네라 하는 곳에 이르러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저기 가서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아 있으라 하시고 37...
    Date2016.03.21
    Read More
  19. No Image

    사순절 Day 34(3월19일) 나를 아시는 하나님 (시 139편)

    사순절 Day 34(3월19일) 나를 아시는 하나님 (시 139편) 1 여호와여 주께서 나를 살펴 보셨으므로 나를 아시나이다 2 주께서 내가 앉고 일어섬을 아시고 멀리서도 나의 생각을 밝히 아시오며 3 나의 모든 길과 내가 ...
    Date2016.03.19
    Read More
  20. No Image

    사순절 Day 33 (3월18일) 주님께 드리는 삶 (마 26: 1-16)

    사순절 Day 33 (3월18일) 주님께 드리는 삶 (마 26: 1-16) 1 예수께서 이 말씀을 다 마치시고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
    Date2016.03.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