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체중과 노화는 어떤 관계에 놓여있을까?

posted Dec 12, 2016

 

체중과 노화는 어떤 관계에 놓여있을까?

 


나이가 들수록 살이 찐다. 예전과 먹는 양도, 활동량도 별로 다르지 않은 것 같은데 왜 자꾸 살이 불어날까. 사실 나이가 드는 과정에서도 적정체중을 유지할 수는 있다. 단 젊었을 때보다 훨씬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이 함정이 있다. 나이와 살은 무슨 관계에 놓여있기에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지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를 통해 노화, 체중, 근육, 지방, 생활습관 등의 연관성을 알아보자. 

◆ 나이가 들수록 날씬한 게 좋다?= 건강을 위해선 과체중과 비만을 피하고 적정체중을 유지하는 게 좋지만 이를 마른 게 좋은 것이란 의미로 오해해선 안 된다. 특히 나이가 든 이후 마른 몸은 허약하고 노쇠한 상태를 유도하므로 적정 체중 유지가 더욱 중요해진다. 

젊었을 땐 비만이어도 비교적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반면, 나이가 들면 지방 대비 근육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더욱 중요해진다. 즉 마른 것도 피해야 하지만 비만이 되지 않도록 하는 관리도 필요하다. 뼈가 약해지는 만큼 적정 근육량을 길러야 몸을 지탱하고 균형 잡는데 유리해진다는 측면에서도 근육은 중요하다. 

◆ 신진대사는 30대를 넘어서면 떨어진다?= 30대가 아니라 20대만 되도 이미 신진대사는 떨어지기 시작한다. 신진대사가 떨어진다는 건 이전만큼 칼로리를 소모하기 힘들다는 의미다. 20대가 되면 청소년기 때보다 하루 평균 150칼로리를 덜 소모하게 된다. 체내 지방과 근육 구성 비율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특히 활동량이 적은 사람에게서 이 같은 현상이 두드러진다. 앉아있는 생활이 긴 사람은 지방이 늘고 근육이 주는 현상이 본격적으로 일어나면서 살이 점점 찌게 된다. 20대가 대체로 날씬한 이유는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고 활발하게 활동하기 때문이지, 10대 때보다 살을 빼기 쉬운 몸 상태가 되기 때문은 아니라는 의미다. 

◆ 노화로 느는 체중의 가장 큰 원인은 식습관이다?= 식습관이 나쁘면 당연히 살이 찐다. 하지만 노화는 그 자체만으로 이미 몸을 변화시키고 이로 인해 살이 찌기 쉬운 상태를 유도한다. 신진대사는 느려지고 근육밀도는 떨어지기 때문이다. 젊었을 때 적정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먹었던 양이 이제 살이 불게 만든다는 것이다. 단 식습관은 몸의 변화 다음으로 중요한 영향을 미치므로 건강한 식사를 지속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 

◆ 폐경은 여성을 살찌게 만든다?= 여성은 평균적으로 51세에 이르면 월경이 끝나고 폐경에 이르는데, 사실 이 연령대에 이르면 성별에 상관 없이 누구나 체중이 늘어난다. 개인차는 있지만 폐경에 이르렀다는 사실보단 느려진 신진대사, 줄어든 근육량이 보다 직접적인 체중 증가의 원인이다. 규칙적인 운동과 적정 칼로리 섭취가 우선인 이유다. 

◆ 평범한 활동을 하는 50대에게 필요한 칼로리는?= 칼로리 소모량은 활동량과 직접적인 연관관계에 놓여있다. 하루 종일 앉아있는 생활을 한다면 체중은 늘어날 수밖에 없고 격렬한 운동을 좋아한다면 살이 빠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각 개인의 활동 강도에 따라 칼로리 섭취량은 달라지지만 적정 강도의 활동량을 유지하는 50대를 기준으로 본다면 여성은 1800칼로리, 남성은 2200칼로리가 하루 필요한 섭취 칼로리다. 그렇다면 적정 강도의 활동이란 무엇일까. 이는 5~6㎞/h의 속도로 2.5~5㎞ 정도를 매일 걷는 정도의 활동을 의미한다. 

◆ 나이가 들수록 식욕이 떨어진다?= 그렇다. 노화가 진행되면 모든 신체기능이 떨어지듯 미각과 후각 기능도 떨어지게 된다. 음식의 맛이 예전처럼 느껴지지 않고 식욕이 감소하게 된다. 단 이로 인해 젊었을 때보다 맵고 짜고 단 자극적인 맛을 선호하게 될 수 있으므로 조리를 할 때 조미료를 과하게 첨가하고 있진 않은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1. 암이 무서우면 이렇게 살아라

    암이 무서우면 이렇게 살아라 의학이 발달했다고 해도 우리 주변에는 암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암을 피할 수 있는 모든 것에 관심을 갖게 마련이다. 미국 건강 생활 잡지 &lsquo...
    Date2017.08.23
    Read More
  2. 일사병과 열사병, 어떻게 다른가요?

    일사병과 열사병, 어떻게 다른가요? 폭염으로 더위 질환 증가 열사병, 열 관련 질환 중 특히 위험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폭염으로 인한 노약자 사망사고가 늘어나고 있다. 더위로 인해 생기는 ...
    Date2017.07.15
    Read More
  3.  왜! 노인들은 잘 넘어지나?

    왜! 노인들은 잘 넘어지나? 최근 어떤 모임에서 식사를 하고일어서다가 아내가 엉덩방아를 찧었다, 바닥에 카펫이 깔려 다친 데가 없어 다행이었지만 넘어져 골반이부서지는 노인들이 허다하다. 그런 노인들 4분의 1...
    Date2017.04.26
    Read More
  4. 왠지 피곤해…에너지 올리는 식품 6가지

    왠지 피곤해…에너지 올리는 식품 6가지 까닭 없이 몸이 나른해지는 때를 맞았다. 이럴 때는 에너지를 충전시키는 음식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미국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몸의 신진대사와 뇌의 화학작용...
    Date2017.04.23
    Read More
  5. 음식을 먹는 다섯 가지 원칙 

    음식을 먹는 다섯 가지 원칙 음식을 먹을 때 다음의 다섯 가지 원칙을 지켜야 건강할 수 있다. 첫째, 음식을 배부르도록 먹지 말고, 美食에 유혹되지 말며, 편식하지 않는다. 주식을 채식으로 하되, 곡식과 야채를 ...
    Date2017.03.07
    Read More
  6. No Image

    두려움의 대상 알츠하이머에 대한 오해 5

    두려움의 대상 알츠하이머에 대한 오해 5 퇴행성 뇌질환의 일종인 알츠하이머병은 나이가 든 사람이라면 누구나 두려워하는 질환이다. 이 병은 치매의 일종으로 인지기능의 저하로 정상적인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진다...
    Date2017.02.26
    Read More
  7. 감기, 잘 낫는 방법은? "물 충분히 마셔야"

    감기, 잘 낫는 방법은? "물 충분히 마셔야" 감기는 수많은 바이러스와 세균의 합작품이다. 전체 감기의 30~40%는 라이노 바이러스가 일으킨다. 세균은 항생제로 없앨 수 있지만 바이러스까지 죽이지는 못한다. 따라서...
    Date2017.02.05
    Read More
  8. No Image

    주7회 운동은 비현실적, 실천 가능한 횟수는?

    주7회 운동은 비현실적, 실천 가능한 횟수는? 운동은 만성질환을 피하고 건강을 지키는 가장 좋은 비법이다. 하지만 체력소모가 큰 활동인데다 업무와 과제처럼 반드시 해야 한다는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Date2017.01.19
    Read More
  9. 나이가 아니라 마음이 문제 

    나이가 아니라 마음이 문제 1.노인학교에 나가서 잡담을 하거나 장기를 두는 것이 고작인 한 노인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장기 둘 상대자가 없어 그냥 멍하니 있는데 한 젊은이가 지나가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할...
    Date2017.01.09
    Read More
  10. No Image

    건강한 생활습관, 치매 발병 12년 늦춘다

    건강한 생활습관, 치매 발병 12년 늦춘다 운동, 금연, 적정 체중...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하면 치매를 12년이나 늦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한 심장병 발병은 약 6년 정도 늦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Date2017.01.02
    Read More
  11. No Image

    체중과 노화는 어떤 관계에 놓여있을까?

    체중과 노화는 어떤 관계에 놓여있을까? 나이가 들수록 살이 찐다. 예전과 먹는 양도, 활동량도 별로 다르지 않은 것 같은데 왜 자꾸 살이 불어날까. 사실 나이가 드는 과정에서도 적정체중을 유지할 수는 있다. 단 ...
    Date2016.12.12
    Read More
  12. 주름 없애고 젊은 피부 만드는 식품 6

    주름 없애고 젊은 피부 만드는 식품 6 몸이 피곤하면 눈 주위의 주름은 확 드러나고 피부는 칙칙하게 보이기 쉽다. 연구에 따르면 잠이 부족한 사람들은 크고 작은 주름살이 더 많아 보이며 눈이 부어있거나 피부가 ...
    Date2016.10.11
    Read More
  13. 삶의 활력을 다시 찾는 요령 5가지

    삶의 활력을 다시 찾는 요령 5가지 바쁜 일상생활 속에서 문득 지루해질 때가 있다. 이럴 땐 완전히 지치고 활기도 없어져서 인생에 별다른 의미를 느끼지 못하기도 한다. 그러나 해결책을 적극적으로 모색하는 것만...
    Date2016.09.30
    Read More
  14. '100세 시대' 목회 어떻게 해야하나 예배는 소박하게…고령 성도들 '나는 필...

    한국실천신학회 세미나 '100세 시대' 목회 어떻게 해야하나 예배는 소박하게…고령 성도들 '나는 필요한 존재' 깨닫게… ‘백세 인생’이 가까워질수록 교회 목회자들의 고민...
    Date2016.09.26
    Read More
  15. 여떻게 죽을 것인가?

    여떻게 죽을 것인가? 아버님이 운명하시기 전 중요한 결정을 앞두고 어떻게 해야 할지 당혹스러운 모습으로 우왕좌왕 할 때였다. 그 순간 병원에서 말기 환자들의 호스피스 활동에 다년간 몸담았던 여동생 친구가 나...
    Date2016.08.04
    Read More
  16. No Image

    老後는 여생(餘生)이 아니다.

    老後는 여생(餘生)이 아니다. 노후는 다 끝난 인생을 덤으로 살아가는 여생이 아니다. 새롭게 개척할 미래도 있고 즐거움과 보람도 찾아야 한다. 젊은 시절 열심히 일하고 애썼으니 이제 그만 편안히 죽음을 기다리...
    Date2016.08.01
    Read More
  17. 치매? 알츠하이머?

    치매? 알츠하이머? 반만 맞추어도 좋은상태라고 합니다.
    Date2016.07.26
    Read More
  18. 소금 이야기

    소금 이야기 제약회사와 의사들은 수십년 동안 ‘싱겁게 먹으라’고 외쳐댔다. 염화나트륨(NaCl)을 소금이라고 간주하며 고혈압과 신부전증, 심장질환을 일으킨다고 주장했다. 그 결과 국민들은 소금을 맹...
    Date2016.07.16
    Read More
  19. No Image

    편식 말고 고루고루 잘 먹어야 건강 합니다.

    편식 말고 고루고루 잘 먹어야 건강 합니다. 1. < 마늘>.....암 예방 ㅇ 하루 반쪽 꾸준한 마늘 섭취가 암을 50% 예방. 2. <콩 >.....당뇨병 예방 ㅇ 풍부한 식이섬유가 급격한 혈당 상승 억제. 3. <고 등어>.....심...
    Date2016.06.28
    Read More
  20. No Image

    건강한 장수자들의 생활방식 7가지

    건강한 장수자들의 생활방식 7가지 인간은 누구나 건강하게 오래살기를 원한다. 최근에는 장수의 비결이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유전자에 있는 것이 아니라 평소 생활하는 방식에 있다는 연구도 나오고 있다. 미국 보...
    Date2016.05.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