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KCC 포커스

"우리는 교회를 세우라고 보내심을 받은 사람들이다"

posted Jun 07, 2021

circuit-riders-gcah-10.jpg

"우리는 

교회를 세우라고

보내심을 받은 사람들이다"

글쓴이: 강혜경 목사(서울 감리교신학대학교 겸임교수)

 

 

최근 교단 내에서 발생하는 한인 교회 목사 파송과 감독의 파송권에 관한 기사를 읽다 보니 만감이 교차합니다.

 

지금으로부터 꼭 10년 전에 제가 속한 연회 안에 한인 공동체에 큰 영향을 끼친 파송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파송이었기에 상당히 강하게 반응했었습니다. 

 

괴로워하던 저에게 지금은 꽤 큰 한인 교회를 섬기는 목사님 한 분은 그 파송을 인정하고 순응하며 협조하라는 충고를 해주었습니다. 그분이 이번에 있었던 한인 교회 목사 파송에 어떠한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지만, 부디 “그때는 옳았고, 지금은 그렇지 않다!”라고 하지 않으셨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위에 언급한 일 때문인지는 알 수 없으나, 그 후 저는 한인 공동체에서 멀리 떨어진, 콩밭으로 둘러싸인 동네의 교회로 파송을 받았습니다.

 

그 파송으로 인해 힘들어하는 저에게 목회협력위원회와의 만남에 동행했던 제 아들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엄마, 무슨 이유로 감독님이 엄마를 그 교회에 파송하셨는지와 상관없이, 그 교회 교인들은 좋은 목사님이 오시기를 간절히 바라는 것 같아 보였어. 엄마가 그냥 그 교회에 가서 좋은 목사님이 되어주면 안 돼?”

 

그날 밤, 저는 회개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아들을 통해 하나님이 제게 말씀하시는 것을 들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제가 연합감리교회 목사로 안수받을 때 했던 서약과 “내가 여기 있나이다 부르심을 들었나이다 인도하사 보내소서 주의 백성 섬기오리다. (편집자 주: 바다와 하늘의 주, 찬송과 예배 263장; Here I Am, Lord, UMH #593)”라고 찬송을 떠올렸습니다.

 

그 후로 저는 그 약속을 상기하며 파송에 임합니다.

 

이번 기사를 읽고 저에게는 이런 질문이 생겼습니다.

 

현재 중형, 대형 한인 교회를 섬기시는 목사님들 중에 감독의 파송 전권의 수혜자가 아닌 분들이 몇 분이나 되실까요? 그분들이 그 교회에 파송되었을 때, 과연 모든 사람이 참으로 적합한 파송이라고 수긍했었을까요? 내가 그 교회에 간 것도 감독의 파송권 때문이었는데 다른 교회로 가라는 것은 횡포일까요? 제가 경멸해 마지않는 어느 비도덕적인 영화감독의 제목 짓기처럼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인가요?

 

시간이 지나 깨닫게 된 것이지만, 저는 감독 파송권의 큰 수혜자입니다. 한인 여성 목회자인 제가 타인종 타문화 회중을 섬길 수 있는 특별하고 놀라운 기회를 얻었고, 목회자로서의 제 능력을 발휘할 수 있게 된 것이 바로 이 때문이지요.

 

한인 여성이 타인종 타문화 목회지에 파송되어 섬기는 것이 항상 쉬운 일은 아닙니다.

 

저의 동역자 중 한 분이 새로운 교회로 파송 받아 갔을 때 일입니다. 그 목사님의 파송 직전에 교회를 담임했던 목사님이 교인들에게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합니다.

 

“여러분이 그동안 저를 심하게 대해서, 하나님께서 한인 여성 목사를 보내셔서 여러분을 벌하시는 겁니다. Since you haven’t been good to me, God is punishing you by sending a Korean woman!”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목사님은 그 교회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섬긴 목회자가 되었고, 교회도 부흥시켰고, 150만 달러 규모의 성전 건축까지 마무리했습니다.

 

아마도 지금 그 목사님의 파송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겠지요.

 

감독들과 감리사들의 파송 결정에 결점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니, 제 말에 오해가 없으시길 바랍니다. 인간인 그들도 잘못된 결정을 내리거나 실수를 합니다. 그들이 내린 파송 결정으로 인해 문제가 생기고,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한다면, 그들이 하나님 앞에 해명해야겠지요.

 

마지막으로, 저는 웨슬리 목사님의 후예로서 파송 받아 사역지를 옮기며 사역하는 순회제도(circuit rider) 정신과 제도를 소중하게 여깁니다. 우리가 섬기기 이전에도, 우리가 섬기고 있는 그 교회를 섬기시던 목사님들이 계셨고, 우리 이후에는 더 많은 목사님이 계실 것이니, 우리는 그저 지나가는 목회자 아닐까요?

 

저의 순례길에, 제 아들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하나님 나라 사역의 중심이 제가 아닌 하나님이심을 깨우쳐주셨습니다. 사람들은 파송을 수만 가지 방법으로 해석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신실한 종들을 통해 역사하십니다.

 

목회자로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우리가 파송 받은 교회를 세우는 것입니다. 교회를 세우는 대신 무너뜨리고 혼란에 빠지게 하는 사람들은 하나님 앞에서 책임을 져야 하겠지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교회라면  제가 없어도 하나님께서 분명히 지키실 줄로 믿는데 목사님들의 생각은 어떠세요?

2021-132-hyekyoung-kang-2021-800x1200px.jpg

강혜경 목사는 대뉴저지 연회의 정회원 목사이며, 서울 감리교 신학대학교의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1. "우리는 교회를 세우라고 보내심을 받은 사람들이다"

    "우리는 교회를 세우라고 보내심을 받은 사람들이다" 글쓴이: 강혜경 목사(서울 감리교신학대학교 겸임교수) 최근 교단 내에서 발생하는 한인 교회 목사 파송과 감독의 파송권에 관한 기사를 읽다 보니 만감이 교차...
    Date2021.06.07
    Read More
  2. Remember Me

    Remember Me
    Date2021.05.29
    Read More
  3. 평신도들 3인의 캘팩 한인 목회자 재파송 중지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다

    평신도들 3인의 캘팩 한인 목회자 재파송 중지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다 글쓴이: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 올린날: 2021년 5월 20일ㅣ호놀룰루 5월 16일 서부지역 평신도연합회(회장 최정관 장로, 라팔마 한인연...
    Date2021.05.20
    Read More
  4. 미국 새들백교회 설립 이후 처음으로 여성에게 목사 안수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들백교회가 지난 7일 여성 3명에게 목사 안수를 주고 있다. 새들백교회 페이스북 캡처 미국 새들백교회 설립 이후 처음으로 여성에게 목사 안수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들백교회(릭 워런 목사)가 ...
    Date2021.05.13
    Read More
  5. 교단 창립 준비에 박차를 가한 웨슬리안언약협회 베다니 연합감리교회에 ...

    교단 창립 준비에 박차를 가한 웨슬리안언약협회 베다니 연합감리교회에 이기성 목사를 재파송하지 않은 숄 감독을 비판 하기도 웨슬리안언약협회(WCA)는 새로운 전통주의 감리교단을 만들기 위한 모임을 4월 30일부...
    Date2021.05.05
    Read More
  6. "새 노래로 하나님을 찬양하라 " 현 혜 명 작가의 뉴욕전시회

    "새 노래로 하나님을 찬양하라 " 현 혜 명 작가의 뉴욕전시회 자연의 신비를 찬양하는 마음의 풍경을 그리는 작가 현 혜명 (Hei Myung C. Hyun) 은 미국에서 50 여년간 다양한 스타일로 자연에 대한 사색을 담아 평온...
    Date2021.04.27
    Read More
  7. 미 연합감리교단과 동성애 문제

    미 연합감리교단과 동성애 문제
    Date2021.04.21
    Read More
  8. 2021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목회자 192명, 평신도 22명 등 총 214명이 ...

    2021년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목회자 192명, 평신도 22명 등 총 214명이 참석 “동성애 문제가 현재 교단의 분열을 일으키는 방아쇠(trigger) 역할을 하고 있지만, 진짜 원인은 감독 파송제와 선교분담금, 리...
    Date2021.04.19
    Read More
  9. 처음엔 침묵...했다.

    글쓴이: 한명선 목사(Demarest UMC) 올린날: 2021년 4월 1일 처음엔 침묵...했다. 조지 플로이드가 미네소타 거리에 깔려 마지막 숨을 쉴 때 트레이본 마틴이 두 손을 머리 위로 든 채로 쏘지 말라고, 제발 쏘지 말...
    Date2021.04.10
    Read More
  10. 연합감리교회를 떠나 새로운 교단 출범 교단의 이름을 “글로벌감리교회”로...

    연합감리교회를 떠나 새로운 교단 출범 교단의 이름을 “글로벌감리교회”로 정하고 교단 로고도 공개 연합감리교회를 떠나 새로운 교단을 출범하기로 결정한 전통주의 그룹은 자신들이 만들 새로운 교단...
    Date2021.03.10
    Read More
  11. ‘전두환 차남’ 전재용씨, 성남 우리들교회 전도사로 전씨 “교도소서 찬송가 ...

    ‘전두환 차남’ 전재용씨, 성남 우리들교회 전도사로 전씨 “교도소서 찬송가 듣고 눈물, 내가 목사 된다니 아버지 기뻐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57·사진)씨가 7일 경기도 ...
    Date2021.03.10
    Read More
  12. 100주년 행사를 앞둔 뉴욕한인교회에게서 듣는다

    (왼쪽부터) 뉴욕한인교회 역사편찬위원회 간사인 윤창희 변호사와 장철우 원로 목사, 이용보 담임목사와 김평겸 장로 등이 새로 발굴한 독립운동자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 뉴욕한인교회. 100주년 행사를 앞...
    Date2021.02.24
    Read More
  13. UMC 총회 개최 심각한 난관에 부닥치다

    UMC 총회 개최 심각한 난관에 부닥치다 백신만으로 올해 예정된 총회를 대면으로 진행하기가 충분치 않아 보인다. 화상회의 또한 기술적인 문제로 여의치 않 은 상황이다. 총회위원회는 연합감리교회의 최고 입법기...
    Date2021.02.15
    Read More
  14. 삶에서도 빛난 ‘믿음의 홈런왕’… 행크 에런 추모 물결 극심한 인종 차별 이...

    삶에서도 빛난 ‘믿음의 홈런왕’… 행크 에런 추모 물결 극심한 인종 차별 이겨내고 베이브 루스 홈런 기록 경신 “타석에 섰을 때 천사들에게 둘러싸인 채 하나님이 내 어깨에 손을 올리고 ...
    Date2021.02.01
    Read More
  15. 우리가 올라야 할 언덕(The Hill We Climb)

    1월 20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청년 계관시인 아만다 고먼이 시를 낭송하고 있다. 고먼은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 낭송한 역대 최연소 시인이다. 사진 출처, EPA 연합뉴스. 사진 출처, EP...
    Date2021.01.30
    Read More
  16. 한국 성도들에 희망 메시지

    한국 성도들에 희망 메시지 알리스터 맥그래스 “어둠 지나며 더 현명하고 강해질 수 있다” 레너드 스윗 “‘목적·권능·열정’ 새로운 미래로 속히 달려가길” &ldquo...
    Date2021.01.22
    Read More
  17. 미국 교회지도자들의 시각

    미국 교회지도자들의 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국회의사당에 난입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확정하는 상·하원 합동회의가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
    Date2021.01.10
    Read More
  18. "크리스천은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사유리 비혼 출산, 자유의지...

    한국에서 방송인으로 활동한 일본인 후지타 사유리씨가 최근 자신의 비혼 출산을 알리며 인스타그램에 올린 만삭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크리스천은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사유리 비혼 출산, 자유의지보다 ...
    Date2020.11.26
    Read More
  19. ‘국가의 영혼을 위한 전투’를 내세운 조 바이든 후보가 제46대 미국 대통령...

    ‘국가의 영혼을 위한 전투’를 내세운 조 바이든 후보가 제46대 미국 대통령이 될 예정입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7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에서 통합과 치유를 약속했습니다.
    Date2020.11.25
    Read More
  20. “죽기 위해 잉태된 아기는 없습니다” 청년들 신촌·강남서 생명의 소중함 ...

    “죽기 위해 잉태된 아기는 없습니다” 청년들 신촌·강남서 생명의 소중함 외치다 청년들이 ‘낙태죄 수호’를 위해 목소리를 높였다. 20대 대학생들로 구성된 한국청년생명윤리학회 회...
    Date2020.11.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