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명성교회 목회 대물림, 모른 척 할일 아냐”… ‘새 500년의 시작’ 심포지엄

posted Nov 08, 2017

“명성교회 목회 대물림, 모른 척 할일 아냐”…

‘새 500년의 시작’ 심포지엄
 

 

31일 국민일보가 CBS, 한국교회와 손잡고 마련한 심포지엄 ‘새로운 500년의 시작’에서는 한국교회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고 소비하는 데서 끝나면 안 된다는 성찰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 시대의 개혁 과제를 외면해선 안 된다는 취지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서울 명성교회 세습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3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에서 열린 국민일보와 CBS, 한국교회 공동 심포지엄 ‘새로운 500년의 시작’에서 발제자와 논찬자들이 종합토론을 벌이고 있다. 왼쪽부터 사회를 맡은 김학중 꿈의교회 목사, 논찬자로 나선 신재식 호남신대 교수, 발제자 박명수 서울신대 교수와 정미현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교수, 양권석 성공회대 신학대학원장, 지형은 성락성결교회 목사, 나현기 한신대 선임연구원, 유시경 대한성공회 교무원장. 강민석 선임기자
 

 

심포지엄에서는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정미현 교수, 서울신대 박명수 교수, 양권석 성공회대 신학대학원장이 주 발제자로 나섰다. 김학중 꿈의교회 목사의 사회로 이어진 종합토론에선 호남신대 신재식 교수, 한신대 나현기 선임연구원,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와 대한성공회 유시경 교무원장이 논찬을 겸해 토론자로 참석했다. 

 

지 목사는 “2016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교회는 ‘종교개혁 500주년’이란 주제를 많이 소비해왔다”며 “소비하면 익숙해지고, 문제의식이 둔해지면서 어쩌면 성서적 변화의 열망이 컸던 이들은 지금쯤 절망을 느끼고 있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 목사는 종교개혁 기념주일 기간에 명성교회가 김삼환 원로 목사의 후임으로 아들 김하나 목사를 청빙한 문제를 거론하며 “오늘 이 자리에서 이런 문제를 다루지 못한다면 그야말로 종교개혁 500주년을 소비만 한 채 끝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 목사의 발언으로 명성교회 세습 문제를 두고 즉석에서 논의가 이어졌다.

 

양권석 원장은 “500년 전 가톨릭은 권력화된 집단으로 종교개혁의 대상이 됐다”며 “그 사회의 헤게모니, 억압적 질서와 동맹관계를 맺는 종교 단체는 개혁 대상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명성교회의 사정은 잘 모르지만, 일단 이런 시각에서 세습 문제도 바라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명수 교수는 “먼저 역사적으로 후계자를 선정하는 방법은 혈통계승, 최고결정자의 지명, 대의제도 등 다양한 방법이 있었다”며 “이런 시대에 굳이 그렇게 하려는 것은 많은 이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교회들이 그렇게까지 하는 건 리더십 교체 기간에 깨지거나 문제를 겪었기 때문”이라며 “문제가 있다고 선악을 구분해 비판하기보다 한국교회의 바람직한 리더십 교체에 대해 연구하고 발전적인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미현 교수는 “타 교단 일을 언급하기가 조심스럽다”면서 “교단 내 총회의 합의가 있었는데도 개교회에서 안 지켜진 것은 안타깝다”고 말했다. 

 

신재식 교수는 이런 세습이 가능한 이유에 대해 “한국교회는 지난 30년간 급성장하면서 교회뿐 아니라 부속 사회복지기관, 언론기관 등 다양한 자산을 축적했다”며 “바로 이런 물적 자산으로 이득을 얻는 은퇴 목사와 리더십이 야합한 결과로 세습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신 교수는 “이번 사건으로 가장 피해를 받는 존재는 바로 하나님과 한국교회”이라며 “명성교회와 같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소속 목회자로서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러한 문제에 대해 찬반 여부를 떠나 신학적 논의를 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이 필요하다는데 공감을 표했다. 유 신부는 “교단이 다르다고 모른 척 할 일이 아니라 저쪽의 아픔이 내 아픔이라는 생각으로 대해야 한다”며 “500년 전 종교개혁 과정에서 사회적 책임감이 중요했던 것처럼, 이 문제도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김나래 양민경 기자 / 국민일보 

 


  1.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반기독정서 팽배한데 자리다툼에만 몰두 27일 대표회...

    지덕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 대표회장이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절차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반기독정서 팽배한데 자리다툼에만...
    Date2018.02.19
    Read More
  2. “웨슬리의 성령 신학이 종교개혁 완성” 종교개혁 500주년, 웨슬리언 국내 선...

    조종남 서울신대 명예총장(가운데) 등 ‘제38차 웨슬리언 국내선교대회’ 참가자들이 17일 경기도 부천시 호현로 서울신대 성결인의집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웨슬리의 성령 신학이 종교...
    Date2017.11.22
    Read More
  3. “명성교회 목회 대물림, 모른 척 할일 아냐”… ‘새 500년의 시작’ 심포지엄

    “명성교회 목회 대물림, 모른 척 할일 아냐”… ‘새 500년의 시작’ 심포지엄 31일 국민일보가 CBS, 한국교회와 손잡고 마련한 심포지엄 ‘새로운 500년의 시작’에서는 한국...
    Date2017.11.08
    Read More
  4. ‘아들 세습’ 강행 명성교회 추수감사예배.. 김삼환 목사 - “김하나 위임목사...

    ‘아들 세습’ 강행 명성교회 추수감사예배.. 김삼환 목사 - “김하나 위임목사 청원 통과 하나님께 감사” 지난 24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서울동남노회가 교인 수 8만 명의 대형교회인 ...
    Date2017.10.31
    Read More
  5. “명성교회, 합법 가장 말고 그냥 세습하세요” 통합 서울동남노회, 파행 속 ‘...

    “명성교회, 합법 가장 말고 그냥 세습하세요”통합 서울동남노회, 파행 속 ‘김하나 목사 청빙안’ 통과… 강한 후폭풍 예상 “명성교회 아니 김삼환 ㆍ김하나 목사, ‘합법&r...
    Date2017.10.27
    Read More
  6. ‘충격’ 세습금지법 제정됐어도 세습 계속돼 감리회세습반대운동연대, 감리회...

    ‘충격’ 세습금지법 제정됐어도 세습 계속돼감리회세습반대운동연대, 감리회세습 리스트 공개 세습을 금하는 법이 제정됐어도 세습이 줄지 않고 계속 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겨 주고 있다. 국내 교단...
    Date2017.10.27
    Read More
  7. “신천지 3명에 무너진 교회 목격… 교계도 대응했으면” 10년차 담임 목사가 ‘...

    “신천지 3명에 무너진 교회 목격… 교계도 대응했으면” 기사의 사진차재용(수원 거듭난교회) 목사가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하고 있다. 차재용 목사 제공 ...
    Date2017.09.14
    Read More
  8. 여의도순복음교회, 내년 창립 60주년… 재도약 다짐 장로회 800여명 수련회… ...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들이 31일 강원도 원주 한솔오크밸리에서 열린 제15회 수련회에서 조용기 원로목사(앞줄 가운데)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내년 창립 60주년… 재도약 다짐 장로...
    Date2017.08.31
    Read More
  9. "이 나라를 지켜 주소서" 8·15 광복72주년 나라사랑 기도대회

    "이 나라를 지켜 주소서" 8·15 광복72주년 나라사랑 기도대회 8·15 광복72주년 나라사랑 기도대성회가 15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 별내면에 위치한 천보산민족기도원에서 열리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오...
    Date2017.08.16
    Read More
  10. 감리교 개혁 위한 목회자 모임 ‘새물결’ 창립됐다 ‘학연ㆍ세대ㆍ성별 차이를...

    감리교 개혁 위한 목회자 모임 ‘새물결’ 창립됐다 ‘학연ㆍ세대ㆍ성별 차이를 넘어 새로운 감리교회로!’ 슬로건 감신, 목원, 협성 3개 학교의 ‘학연’이라는 장벽에 가로막혀 감...
    Date2017.06.18
    Read More
  11. ‘동성애 쓰나미’ 맞서 전통가정 소중함 외쳤다 ‘서울 글로벌 패밀리 컨벤션’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가 개최한 ‘세계가정축제’ 퍼레이드에 참석한 1만여명의 시민들이 3일 서울시청 앞에서 ‘동성애 반대’를 외치고 있다. 신현가 인턴기자 ‘동성애 쓰나미&rsqu...
    Date2017.06.05
    Read More
  12. 美 ‘최고 영향력’ 존 파이퍼 목사 한국 온다 29-30일 온누리교회 양재성전  ...

    美 ‘최고 영향력’ 존 파이퍼 목사 한국 온다 29-30일 온누리교회 양재성전 31일 부산 수영로교회서 콘퍼런스 현재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목회자 중의 한 명인 칼빈주의 침례교 목사(American Calvin...
    Date2017.05.16
    Read More
  13. <하용조 목사를 돌아본다 > 사도행전적 초대교회를 꿈꾸며  하나님께 ...

    <하용조 목사를 돌아본다> 사도행전적 초대교회를 꿈꾸며 하나님께 일생을 드리다 하용조 목사 종교개혁은 16세기에 갑자기 일어난 사건이 아니다. 이미 신약시대 예수님께서 ‘성전 대청소사건’(요 2:13&...
    Date2017.05.07
    Read More
  14.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 이필주 목사 기념비 제막 서울 꽃재교회 앞마당서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 이필주 목사 기념비 제막 서울 꽃재교회 앞마당서 기독교대한감리회 서울연회(강승진 감독) 관계자 등이 20일 서울 성동구 꽃재교회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이필주 목사 기념비 제막식&r...
    Date2017.04.23
    Read More
  15. 용인지역 교회와 시민단체  '朴대통령 풍자 누드화' 표창원 의원 사퇴촉구 ...

    용인지역 교회와 시민단체 '朴대통령 풍자 누드화' 표창원 의원 사퇴촉구 집회 입력 : 2017-01-26 표창원 의원. 국민일보 DB 경기도 용인지역 교회와 시민단체 '빛과소금'은 27일 오후 2시 용인 기흥...
    Date2017.01.26
    Read More
  16. 한동대 교수 임용된 이지선씨 “모든 것은 하나님의 예비하심”

    한동대 교수 임용된 이지선씨 “모든 것은 하나님의 예비하심” 강민석 선임기자 베이지색 코트에 갈색 단발머리, 옅은 화장을 한 그가 걸어 들어왔다. 밝은 미소를 띤 얼굴에선 빛이 났다. 서울 송파구 올...
    Date2017.01.19
    Read More
  17. 한국교회, 가장 시급한 해결과제는 ‘물질주의’ 한기언, 언론인 225명 인식조사

    한국교회, 가장 시급한 해결과제는 ‘물질주의’ 한기언, 언론인 225명 인식조사 한국의 신문·방송·인터넷 언론 기자들은 세속적 물질주의를 ‘한국교회가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과제...
    Date2017.01.14
    Read More
  18. 132년 만에 하나 된 한국교회, 교회연합의 새 시대 열어 한국교회총연합회,...

    132년 만에 하나 된 한국교회, 교회연합의 새 시대 열어 한국교회총연합회, 9일 정동제일감리교회 출범 감사예배 드려 한국교회가 선교 132년 만에 하나 됐다.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는 9일 서울 중구 정동제일감...
    Date2017.01.09
    Read More
  19. 2016 한국교계 10대뉴스

    2016 한국교계 10대뉴스 <국민일보 선정>
    Date2017.01.03
    Read More
  20. 한국교회 드디어 하나됐다… 5대 교파 한지붕으로

    한국교회 드디어 하나됐다… 5대 교파 한지붕으로 한국교회가 오랜 분열을 극복하고 하나가 됐다.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 순복음 침례교(장·감·성·순·침) 등 한국교회 5대 교파가 ...
    Date2016.12.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