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청량리역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사역하는 꾸샬 조셉 아트레야 ‘밥퍼’주는 네팔 출신 목사 “전 외국인 아닌 그리스도인입니다”

posted May 30, 2020

청량리역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사역하는 꾸샬 조셉 아트레야

‘밥퍼’주는 네팔 출신 목사 “전 외국인 아닌 그리스도인입니다”


하루 1000명분 점심 도시락을 위해 오전 7시부터 네팔인 목사가 한국인 스태프들과 함께 쌀을 씻고 밥을 짓는다. 줄을 선 노인들이 이따금 “어, 외국인이네”라고 물으면, “저 외국인 아니요, 그리스도인이요”라고 답한다. 다일공동체가 운영하는 청량리역 인근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지난달부터 실장으로 섬기고 있는 꾸샬 조셉 아트레야(40·Kushal Joseph Attreya) 목사를 최근 만났다.

“밥퍼 안엔 다른 세상이요. 한국은 잘 사는 나라인 줄 알았고 네팔처럼 굶는 이들이 없을 줄 알았는데 아니죠. 오히려 이 안에선 네팔 사람, 외국인 이런 거 안 느껴져요. 예수님의 오병이어 기적이 매일 느껴지니까요. 삶으로 예배하는 일 같아요.”

오뚝한 콧날에 짙은 눈썹, 갈색 눈동자의 꾸샬 목사는 네팔의 당(Dang) 지역이 고향이다. 인도 국경과 인접해 힌두교가 강세인 이곳에서 꾸샬 목사는 카스트 제도의 꼭대기 ‘브라만 중의 브라만’ 계급으로 태어났다고 했다. 할아버지는 힌두교 사제로 산스크리트어를 통해 힌두교 경전을 해석하는 일을 했다. 어릴 때부터 이웃의 절을 받고 자란 그는 ‘우리는 이미 신이다’란 교육을 받았다고 했다.

“고교 때부터 ‘우리는 신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나는 누구인가, 신은 어디에 있나, 할아버지가 신을 만들어낸 것 아닌가, 이런 생각을 했죠. 이런 내용을 지역 신문에 기고했는데 집안에서 소동이 일었어요. 2008년 연세대에 먼저 유학을 와 있던 형님을 따라 한국에 입국했어요. 그리고 성경을 공부하게 됐죠.”

경기도 구리에서 한국인 선교사를 따라간 교회에서 꾸샬 목사는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한국인 성도들이 생면부지 가본 적도 없는 네팔 등 제3세계의 사람들을 위해 눈물을 흘리며 진심으로 기도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꾸샬 목사는 “그 이전, 저는 한 번도 남을 위해 눈물을 흘리며 엎드려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성경을 읽으며 ‘우리는 신이 아니다, 죄인이다’라는 걸 깨달았다”고 했다. 이어 주위 권사님과 목사님의 권유와 후원으로 한국성서대학 목회학석사 과정 진학을 결심한다.

“당시 ‘가나다라’도 잘 몰랐어요. 카트만두의 대학에선 경제학을 전공해 신학도 몰랐고요. 교회 다닌 기간도 짧았죠. 면접에서 입학이 어렵겠다는 말을 듣고 돌아서는데 대학원장님이 다시 부르는 거예요. 영어를 할 수 있으니 교수님들과 일대일 수업을 해보자고 했죠. 그래서 3년간 교수님들 방에서 공부했어요. 수업 1시간 전이면 교수님 연구실로 가서 영어로 된 내용을 같이 읽고 수업에 참여하는 거죠. 한국어도 열심히 익혔습니다.”

한국성서대학에 다니며 두레교회 전도사로 외국인 예배를 담당했다. 같은 교회 성도들의 소개로 지금의 한국인 사모를 만나 결혼했다. 두레교회 내홍에 외국인 사역이 축소되면서 2013년 다일공동체로 옮겼다. 이후 목사 안수를 받고 2015년부터 3년간 네팔로 파송 받아 포카라 다일교회와 카트만두 밥퍼 등지에서 사역했다.

시련도 있었다. 네팔에서 돌아와 경기도 가평 다일공동체에서 세계 각국 출신 스태프들의 국내 제자훈련과 영성 수련을 도울 무렵 그는 네 살 난 아들을 익사 사고로 잃었다. 슬픔이 컸지만, 요한복음 3장 16절 독생자 예수 말씀을 붙잡고 이겨냈다. 꾸샬 목사는 “하나밖에 없는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아가페 사랑을 느꼈고, 내 아들이 내 소유가 아니었음을 알게 됐다”고 했다. 부부는 다시 일어서 새 생명을 품었고 올해 말 출산을 앞두고 있다.

밥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식을 잠시 중단했다가 지금은 도시락을 만들어 나누고 있다. 급식 때 하루 700인분을 준비하던 때와 달리 지금은 1000개 넘는 도시락을 만들어야 한다. 이전과 달리 도시락을 받는 줄에 젊은이들도 눈에 띈다. 갑작스러운 해고로 끼니 해결이 어려운 경우다.

꾸샬 목사는 “아무리 어려워도 잠시나마 도시락을 받아들면서 짓는 미소가 참으로 아름답다”면서 “하늘 문이 열리는 그 순간이 이어지도록 같이 손잡고 기도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 국민일보
 


  1. 한국 검찰 '코로나 방역 방해' 신천지 이만희 구속영장 청구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윤성호 기자 한국 검찰 '코로나 방역 방해' 신천지 이만희 구속영장 청구 검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활동 방해와 교회 자금 횡령...
    Date2020.07.28
    Read More
  2. <포괄적차별금지법>시행 땐 "동성애의 죄성" 설교 못한다 ...

    안창호 전 헌법재판관이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사에서 인터뷰를 갖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문제점을 설명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포괄적차별금지법>시행 땐 "동성애의 죄성" 설교 못한다 안창호 전 헌...
    Date2020.07.20
    Read More
  3. “코로나 이후 교회가 갈 길은 제자리 아닌 변혁의 새길” 예장통합 ‘한국교회...

    임성빈 장로회신학대 총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온누리교회 서빙고성전에서 열린 예장통합 총회 주최 ‘코로나19 이후의 한국교회 대토론회’에서 한국교회의 나아갈 길을 발표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
    Date2020.07.19
    Read More
  4. “75년 전 그 많던 북 기독인은 어디로 갔을까 궁금했죠” 북한 3대 신앙 가문...

    김병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교수는 지난 23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연구실에서 인터뷰를 갖고 “혹독한 시련을 겪으면서도 세대를 넘어 신앙을 유지한 북한 내 믿음의 후예들에게 뜨거운 격려와 감사를 전한...
    Date2020.06.26
    Read More
  5. “코로나 이후 교회가 갈 길은 제자리 아닌 변혁의 새길” 예장통합 ‘한국교회...

    “코로나 이후 교회가 갈 길은 제자리 아닌 변혁의 새길” 예장통합 ‘한국교회 대토론회’ 임성빈 장로회신학대 총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온누리교회 서빙고성전에서 열린 예장통합 총회 주최 ...
    Date2020.06.16
    Read More
  6. 청량리역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사역하는 꾸샬 조셉 아트레야 ‘밥퍼’주는 네...

    청량리역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사역하는 꾸샬 조셉 아트레야 ‘밥퍼’주는 네팔 출신 목사 “전 외국인 아닌 그리스도인입니다” 하루 1000명분 점심 도시락을 위해 오전 7시부터 네팔인 목사...
    Date2020.05.30
    Read More
  7. 민족복음화협의회 조직 및 취임예배 7월 5~8일 제주성회

    민족복음화협의회 조직 및 취임예배 7월 5~8일 제주성회 민족복음화협의회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조직 및 취임예배를 개최했다. (사진) 이 단체 새 대표회장에 육수복(전곡 충현...
    Date2020.05.30
    Read More
  8. “방역 모범이던 교회, 자칫 방심하면 이태원 클럽 바통 이어받을 수 있다” ...

    “방역 모범이던 교회, 자칫 방심하면 이태원 클럽 바통 이어받을 수 있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한국교회가 방역의 모범을 보...
    Date2020.05.22
    Read More
  9. 낮은 곳에 더 짙은 ‘코로나 블루’… 소리없는 비명 커진다 ‘코로나19’ 고조되...

    낮은 곳에 더 짙은 ‘코로나 블루’… 소리없는 비명 커진다 ‘코로나19’ 고조되는 심리적 위기, 고립되는 취약계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직간접적 영향으로 정신 건...
    Date2020.05.07
    Read More
  10. 기아대책, 잠비아에 코로나19 진단키트·보호장비 지원

    기아대책, 잠비아에 코로나19 진단키트·보호장비 지원 의료 물품이 부족해 방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프리카에 한국의 국제구호개발 NGO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Date2020.05.02
    Read More
  11. “윤석열은 한국의 빌라도다” 김용민 설교도 선거법 위반

    “윤석열은 한국의 빌라도다” 김용민 설교도 선거법 위반 목회자의 선거법 위반을 색출하겠다며 단체까지 만들어 활동 중인 김용민씨가 “한국의 빌라도는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며 특정 정당...
    Date2020.04.05
    Read More
  12. “이만희 교주는 내딸을 돌려달라” 신천지 궁전 앞 엄마의 외침

    이연우 씨가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평화의궁전 정문 앞에서 "딸을 돌려달라"며 소리치고 있다. “이만희 교주는 내딸을 돌려달라” 신천지 궁전 앞 엄마의 외침 “딸이 신천지에 빠져 2년째 가족...
    Date2020.03.02
    Read More
  13. 교회로 들어온 ‘세상 갈등’… 이슈·입장 따라 ‘사분오열’

    교회도 갈등이 범람하는 ‘초갈등사회’의 파고를 피하지 못했다. 성탄절인 지난달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선 두 개의 예배가 열렸다. 북쪽 광장에선 성탄절연합예배 사무국 등 진보단체들이 주관한 성탄...
    Date2020.01.08
    Read More
  14. 한국 56개 교회 연합 ‘메시아 연주회’ 열린다

    한국 56개 교회 연합 ‘메시아 연주회’ 열린다 메시아연주회가 주최하고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관하는 ‘제52회 메시아연주회’가 5일 오후 7시30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
    Date2019.12.04
    Read More
  15. “제비뽑기는 최후의 결정권 하나님께 드리는 것” 광명 영광교회, 한국교회 ...

    박광재 영광교회 목사(오른쪽)가 21일 예배당의 제비뽑기함 앞에서 후임목사로 선출된 하만규 목사와 손을 잡고 하나님의 주권이 임하는 공동체로 이끌어 갈 것을 권면하고 있다. 광명=강민석 선임기자 “제비...
    Date2019.10.22
    Read More
  16. 性적인 죄악이 ‘권리’로 둔갑하는 세상… 다음세대가 흔들린다 김지연 약사의...

    性적인 죄악이 ‘권리’로 둔갑하는 세상… 다음세대가 흔들린다 김지연 약사의 ‘덮으려는 자 펼치려는 자’ 성경적 성가치관 교육 인류 역사 속에서 기독교적 세계관에 입각한 건전한 ...
    Date2019.10.14
    Read More
  17. 예장통합, 김하나 목사 청빙 2021년 허용 10만 신도 탈퇴 우려에 입장 뒤집...

    예장통합, 김하나 목사 청빙 2021년 허용 10만 신도 탈퇴 우려에 입장 뒤집은 듯 "소송·고소 등 이의제기 금지” 못 박아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교단이 2년 넘 게 사회적 논란을 일으켰던 서...
    Date2019.10.05
    Read More
  18. “대한민국과 교회 존망의 위기… 먼저 회개하자” ‘한국교회 기도의 날’… 서울...

    ‘한국교회 기도의 날’ 행사가 열린 3일 서울시청 앞에 모인 성도들이 나라와 교회를 위해 손을 들고 기도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대한민국과 교회 존망의 위기… 먼저 회개하자”...
    Date2019.10.04
    Read More
  19. 한기총·전광훈 대표회장 '이단성 조사'에 착수

    한기총·전광훈 대표회장 '이단성 조사'에 착수 한국교회 주요 교단 총회가 마무리됐다. 이번 총회에선 신학적 정통성과 성결성 회복을 추구하는 헌의안이 대거 논의됐다. 출발점은 개인 및 단체에 대...
    Date2019.09.29
    Read More
  20. 한 교단서 둘로 나뉜 후 60년 만에 예장통합·예장합동 연합기도회로 뭉쳤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과 합동이 1일 경기도 안양 평촌교회에서 교단 분열 60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교회 회복과 연합을 위한 장로교(합동·통합) 연합 기도회’를 열고 있다. 안양=강민석 선임기...
    Date2019.09.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