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NEWS

10年이 젊어지는 健康 習慣

posted Jan 01, 2019

IMG_0351.JPG

 

10年이 젊어지는 健康 習慣 

 

   작은 벽돌이 모여 견고한 성을 쌓듯, 작은 습관 하나 하나가 모여서 튼튼하고 건강한 몸을 만든다. 

 

  "그거 하나 한다고 건강해 지겠어"하고 무심히 지나쳤던 습관들이 사실은 평생 건강을 지키는 열쇠일 수도 있다. 더 젊고 건강하게, 10년이 젊어지는 건강 습관 12가지를 소개한다. 

 

1. 음식은 10번이라도 씹고 삼켜라.

 

   의사들이 말하는 것처럼 30번 씩 씹어 넘기려다세 숟가락 넘기기 전에 포기하지 말고, 10번이라도 꼭꼭 씹어서 삼킨다.

 

  고기를 먹으면 10번이 모자라겠지만 라면을 먹을 때도 10번은 씹어야 위에서 자연스럽게 소화시킬 수 있다.

 

2. 매일 조금씩 공부를 한다.

 

   두뇌는 정밀한 기계와 같아서 쓰지 않고 내버려두면 점점 더 빨리 낡는다.

 

공과금 계산을 꼭 암산으로 한다든가 전화번호를 하나씩 외우는 식으로 머리 쓰는 습관을 들인다.

 

일상에서 끝없이 머리를 써야 머리가 ‘녹’이 스는 것을 막을 수 있다. 

 

3. 아침에 일어나면 기지개를 켜라.

 

   아침에 눈을 뜨면 스트레칭을 한다. 기지개는 잠으로 느슨해진 근육과 신경을 자극해 혈액 순환을 도와주고 기분을 맑게 한다.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는 습관은 나이가 들면서 혈관이 갑자기 막히는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4. 매일 15분 씩 낮잠을 자라.

 

   피로는 쌓인 즉시 풀어야지 조금씩 쌓아 두면 병이 된다. 눈이 감기면 그 때 몸이 피곤하다는 얘기. 억지로 잠을 쫓지 말고 잠깐이라도 눈을 붙인다.

 

  15분간의 낮잠으로도 오전 중에 쌓인 피로를 말끔히 풀고 오후를 활기차게 보낼 수 있다.

 

5. 아침 식사를 하고 나서 화장실을 가라.

 

   현대인의 불치병, 특히 주부들의 고민 거리인 변비를 고치려면 아침 식사 후 무조건 화장실에 간다.

 

  아이 학교도 보내고 남편 출근도 시켜야 하지만 일단 화장실에 먼저 들른다. 화장실로 오라는 ‘신호’가 없더라도 잠깐 앉아서 배를 마사지하면서 3분 정도 기다리다가 나온다.

 

  아침에 화장실에 가서 앉아 있는 버릇을 들이면 하루 한 번’배변 습관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

 

6. 식사 3~4시간 후 간식을 먹어라.

 

   조금씩 자주 먹는 것은 장수로 가는 지름길이다. 점심 식사 후 속이 출출할 즈음이면 과일이나 가벼운 간식거리로 속을 채워 준다.

 

   속이 완전히 비면 저녁에 폭식을 해 위에 부담이 된다. 그러나 점심을 배부르게 먹고, 오후에 배가 고프지 않은데도 또 먹으라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비만으로 가는 지름길일 뿐. 매 끼마다 한 숟가락만 더 먹고 싶을 때 수저를 놓는 습관을 들인다.

 

7. 오른쪽 옆으로 누워 무릎을 구부리고 자라.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는 아이가 엄마 뱃속에 들어 있을 때, 바로 그 자세다. 심장에 무리를 주지 않도록 오른쪽으로 돌아누워 무릎을 약간 구부리는 자세로 있으면 가장 빨리 숙면에 빠질 수 있고 자는 중에 혈액 순환에도 도움이 된다.

 

8. 괄약근 조이기’체조를 한다.

 

   ‘괄약근 조이기’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도 아무도 모르게 할 수 있는 건강 체조다.

 

  출산 후 몸조리를 할 때나 갱년기 이후 요실금이 걱정될 때 이보다 더 좋은 운동은 없다. 바르게 서서 괄약근을 힘껏 조였다가 3초를 쉬고 풀어주는 동작을 반복한다.

 

9.하루에 10분 씩 노래를 부른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머리가 복잡할 때는 좋아하는 노래를 부른다. 듣지만 말고 큰소리로든 작은 흥얼거림이든 꼭 따라 부른다.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 좋아하는 노래를 부르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노래 부르기는 기분을 상쾌하게 하고 대인 기피나 우울증 치료에도 효과가 있어 정신과 치료에도 쓰이는 방법이다.

 

  평소 설거지를 하거나 빨래를 개면서 노래를 흥얼거리는 습관은 마음을 젊고 건강하게 한다.

 

10. 샤워를 하고 나서 물기를 닦지 말아라.

 

   피부도 숨을 쉴 시간이 필요하다. 샤워를 하고 나면 수건으로 보송보송하게 닦지 말고 저절로 마를 때까지 내버려 둔다.

 

  샤워 가운을 입고 기다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 시간에 피부는 물기를 빨아들이고 탄력을 되찾는다.

 

11. 밥 한 숟가락에 반찬은 두 젓가락 씩

 

   밥 한 수저 먹으면 적어도 반찬은 두 가지 이상 먹어야 ‘식사를 했다’고 말할 수 있다.

 

  국에 말아먹거나 찌개 국물로 밥 한 숟가락을 넘기는 것은 그야말로 ‘밥’을 먹는 것이지 ‘식사’를 하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식생활 습관을 잘 살펴보고 반찬을 한가지도 잘 먹지 않을 때는 의식적으로 ‘밥 한 번, 반찬 두 번’이라고 세면서 먹는다.

 

 

12. 매일 가족과 스킨십을 한다.

 

   아이만 스킨십으로 건강해지는 것이 아니다. 엄마도 아빠도 적당한 스킨십이 있어야 정서적으로 안정이 되고 육체적으로도 활기차진다.

 

  부부 관계와 스킨십이 자연스러운 부부는 그렇지 않은 부부보다 최고 8년은 더 젊고 건강하다고 한다.

 

  연애할 때처럼 자연스럽게 손잡고 안아 주는 생활 습관이 부부를 건강하게 한다.

 

 

 

 

 


  1. 보폭을 넓혀걷자

    보폭을 넓혀 걷자 몸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걸음걸이가 변할 수밖에 없다. 활력이 떨어지고 보폭도 줄어든다. 걸음을 걷는 모양새를 보면 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중년, 노년의 경우 젊고 건강할 ...
    Date2020.07.29
    Read More
  2. 스트레스에 명약이 있습니다. “ Appreciation! ”

    스트레스에 명약이 있습니다.“ Appreciation! " 정신의학에서는 ‘ 스트레스의 大 家 ’ 하면 한스 셀리 ( hans seyle, 내분비학자 ) 라는 분을 듭니다. 이 분은 1958 년 스트레스 연구로 노벨 의학...
    Date2020.07.19
    Read More
  3. 뇌는 안 쓰면 쇠퇴…기억력 향상을 위한 건강습관

    뇌는 안 쓰면 쇠퇴…기억력 향상을 위한 건강습관 익숙한 목소리와 낯익은 얼굴로 미소를 지으며 다가오는 사람을 보면서도 누구인지 곧바로 기억하기 어려울 때 ‘치매’를 걱정하게 된다. 하지만 ...
    Date2020.07.19
    Read More
  4. 고추…매운 만큼 강한 건강 효과 5

    고추…매운 만큼 강한 건강 효과 5 [사진=jv_food01/gettyimagesbank] 고추는 열대성 식물로 늦봄부터 여름에 걸쳐 재배되는 채소다. 고추에는 비타민C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살균과 항산화 작용을 하며 항...
    Date2020.05.31
    Read More
  5. 늙으면 집중력이 약해진다. 나이 먹어도 집중력 잃지 않는 법 5

    늙으면 집중력이 약해진다. 나이 먹어도 집중력 잃지 않는 법 5 두뇌의 집행기능이 쇠퇴하기 때문이다. 집행기능이란 계획하고, 결정하고, 통제하는 능력이다. 배로 치자면 선장의 역할이다. 집행기능은 20대 초에 ...
    Date2020.02.28
    Read More
  6. 허리 통증 있을 때 필요한 운동 처방

    허리 통증 있을 때 필요한 운동 처방 권순일 기자 [사진=사이언스북스. 서울대학교 재활의학과 정선근 교수가 ‘백년 허리’에서 권한 운동 처방.] 대부분은 허리가 아프면 무조건 쉬어야 한다고 잘못 생...
    Date2019.12.21
    Read More
  7. 좋은 생각이 나이를 줄입니다.

    좋은 생각이 나이를 줄입니다.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는 이야기는 이미 의학적으로 잘 알려진 사실이다. 과거에는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깃든다고 했으나 전혀 틀린 이야기는 아니지만,올바른 표현은 건강한 ...
    Date2019.10.05
    Read More
  8. 건강한 정신이 육체의 건강을 지배한다

    정신이 육체를 지배한다는 이야기는 이미 의학적으로 잘 알려진 사실이다. 과거에는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고 했으나 전혀 틀린 이야기는 아니지만, 올바른 표현은 건강한 정신이 육체의 건강을 지배한...
    Date2019.08.10
    Read More
  9. 실버들이여, 깨어나라

    실버들이여, 깨어나라 26살에 폴란드에서 뉴욕으로 이민왔던 해리 리버만은 76세에 은퇴를 했다. 그레이트 넥에 사는 해리는 매일 시니어 센터에서 체스로 소일을 하고 있었다. 어느 날 상대가 나타나지 않아 우두커...
    Date2019.04.13
    Read More
  10. 10분을 걸어도 효율적으로

    10분을 걸어도 효율적으로 바쁜 시간을 쪼개 걷는 것이니 만큼 10분을 걸어도 효율적으로 걸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무조건 보폭을 크게 한다고 해서 운동효과가 높아지는 것은 절대 아니다 무리하게 보폭만 넓...
    Date2019.03.06
    Read More
  11. 몸 망치는 안 하느니만 못한 나쁜 걷기 4

    몸 망치는 안 하느니만 못한 나쁜 걷기 4 걷기는 단순하면서도 효과가 높은 운동이다. 하지만 대충 걸으면 운동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부상 가능성이 높아진다. 걷기 운동에도 올바른 자세가 있다. 잘못된 걸음걸이에...
    Date2019.01.16
    Read More
  12. 지긋지긋한 발목 염좌, 내버려두면?

    지긋지긋한 발목 염좌, 내버려두면?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전 체중을 지탱하면서 일상에서 가장 혹사당하는 관절은 무엇일까요? 바로 발목 관절입니다. 발목 관절의 대표적인 질환은 인대손상을 의미하는 염좌입...
    Date2019.01.16
    Read More
  13. 10年이 젊어지는 健康 習慣

    10年이 젊어지는 健康 習慣 작은 벽돌이 모여 견고한 성을 쌓듯, 작은 습관 하나 하나가 모여서 튼튼하고 건강한 몸을 만든다. "그거 하나 한다고 건강해 지겠어"하고 무심히 지나쳤던 습관들이 사실은 평생 건강을 ...
    Date2019.01.01
    Read More
  14. 겨울철 보온과 건강

    겨울철 보온과 건강 겨울철엔 모자를 꼭 쓰느것이 좋다고 합니다. 강추위엔 ‘모자보다 목도리가 우선’이고 강추위가 몰아칠 때 집 밖으로 나서려면 모자, 목도리, 장갑, 귀마개, 마스크를 고루 갖추는 ...
    Date2018.12.14
    Read More
  15. 채소와 과일에 대한 오해와 진실

    채소와 과일에 대한 오해와 진실
    Date2018.12.14
    Read More
  16. 겨울철 급성심근경색 환자 증가 -가슴 통증 30분 이상 지속되면 응급상황

    겨울철 급성심근경색 환자 증가 -가슴 통증 30분 이상 지속되면 응급상황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하는 이 시기 조심해야 할 질환으로 급성심근경색이 손꼽힌다. 2017년 유럽심장학회지에 발표...
    Date2018.12.08
    Read More
  17. ​​​​​​​혈압이 치솟는 뜻밖의 이유 5

    혈압이 치솟는 뜻밖의 이유 5 최상의 몸 상태를 유지하고 있을 때도 단 몇 분 만에 혈압이 정상 수치를 벗어나 높아지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문제는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지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식습관과 운...
    Date2018.10.11
    Read More
  18. *미래의 노후 (친구)*

    *미래의 노후 (친구)* 대만의 한 시사 잡지에서 '미래의 노후'라는 주제로 웹 영화를 기획했다. 빠르게 증가하는 노령 인구로 인해 달라질 미래의 모습들을 다룬 웹 영화들은 사람들의 크나큰 호응을 얻었고...
    Date2018.09.12
    Read More
  19. No Image

    다리가 튼튼해야 건강하게 오래 산다

    다리가 튼튼해야 건강하게 오래 산다 불로장생(不老長生) 곧 늙지 않고 오래 사는 것은 옛날부터 제왕(帝王)과 장상(將相)과 부호(富豪)들의 간절한 꿈이었다. 임금과 귀족, 재상(宰相)과 장수(將帥)들은 그 꿈을 이...
    Date2018.08.31
    Read More
  20. 기억력 살리는...

    기억력 살리는... 1. 콩 콩에 많은 ‘포스파티딜세린(PS)’은 뇌세포의 막을 강화시켜줘 세포가 파괴되는 것을 막아준다. 실제로 미국 신경학자들이 평균 60.5세의 치매환자 50명에게 매일 300㎎의 PS를 2...
    Date2018.08.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